“음악을 들으면서 외부소리도 잘 들리긴 하는데 음질은 글쎄?”
‘엑스페리아 이어듀오’ 2주일 체험기


음악과 주변소리를 동시에
전화를 자주하는 직업을 가졌다면 활용도 GOOD
편리하고 안정감 있는 착용감. 다만 보청기로 오해받기도

음악을 들으면서 외부의 소리를 들어야 하는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 최근 헤드폰에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적용되어 자유롭게 외부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었다. 물론 100% 완벽하지는 않다. 이어폰 사용자라면 외부소리가 잘 안들리기 때문에 이어폰을 제거하고 대화를 하거나 의사소통이 안 될때가 자주 생긴다.

음악소리와 주변음이 같이 들리는 제품을 많이들 생각한다. 그래서 최근 소니는 노이즈 캔슬링 제품의 마이크를 역이용해서 필요할 때 외부 소음을 마이크를 거쳐 들려주는 기능을 개발하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최근 헤드폰에 적용된 ‘노이즈 캔슬링’ 기능도 이러한 기능이다.

하지만 이어듀오에는 이와 반대로 일상 생활 속의 소리는 그대로 들으면서 BGM 같은 느낌으로 음악을 즐길수 있는 개념. 즉 음악을 듣다가도 다른 누군가와 대화를 할 수 있는 오픈 스타일 컨셉으로 개발했다.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 의 출고가는 34만 9,000원이다. 소니 스마트폰에 사용하는 브랜드명을 그대로 가져왔다.



특이한 모습으로 보청기(?)로 오해받기도…!!

제품이 매우 특이하게 생겼다. 착용하는 방법부터 다르다. 귓볼을 감싸는 형식으로 착용한다. 따라서 타인의 시선이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애플 이어팟 만큼 주목도가 높다. 어쩌면 더 높을수도 있다. 2주간 여러차례 뭘 착용하고 다니냐는 소리를 수없이 들었다.

“그거 뭐 착용한거야?” 심지어 장난반 진심반으로 “보청기 아냐”라는 소리도 들었다. 눈에 띄는 걸 싫어 하는 소비자라면 구매하고 몇 번 착용하고 중고로 판매하거나 책상어딘가에 그냥 박아둘 가능성이 있으니 신중해야 한다. 무게는 한 쪽당 10.6g으로 가볍다. 귓볼을 감싸기 때문에 예상하는 것 보다 안정적이다. 유닛 하단부에는 마이크가 있는데요 의외로 통화 음질은 4개의 마이크를 탑재해 우수했다.

제품 구성은 심플하다. 퀵설명서와 보증정보 충전케이블과 여분의 이어팁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이어폰과 화장품 케이스와 같은 느낌의 휴대용 케이스가 있다. C타입으로 충전할 수 있으며 매우 심플하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4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며 케이스로 3회 충전이 가능하다. 7분 충전으로 최대 1시간까지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유닛 부분은 전체적으로 플라스틱이 사용되었다. 제품을 처음 착용할 때 애를 먹었다. 모델의 사진을 보고 그대로 따라 착용했는데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었다. ‘이게 어떻게 귀에서 떨어지지 않고 고정이 될까’ 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러한 생각은 우려에 불과했다. 뛰거나 고개를 흔들어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고정이 조금 덜된 느낌은 오픈형으로 설계되었기 때문에 ‘이어듀오’의 특성이라고 할 수 있겠다. 작동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한번만 페어링 하면 이어폰을 착용만하면 자동으로 연결된다.

물리적인버튼도 없다. 특히, 스마트폰에 ‘익스페리아 듀오 이어’앱을 설치하면 설명서도 필요없다. 모든 설정을 편리하게 변경할 수 있다. ‘듀오’는 안드로이드 구글 어시스턴트와 애플의 시리, 삼성 AI 음성 비서 플랫폼을 지원해 음성명령 기능도 갖췄다.

또한, 일정이나 날씨, 뉴스 등을 알려줄 뿐만 아니라 알림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다만, 한국어 지원은 하지 않는다. 최소 영어가능자여야 편히 사용할 수 있다. 하….(?).

듀얼 리스닝 기술은 업무에서나 운동할때, 운전중에 빛을 발한다. 전화를 자주해야하는 영업직의 경우 항시 착용하고 있으면서 전화가 오면 사용하면된다. 착용하고 있더라도 일상생활에 전혀 문제가 없기 떄문에 불편함이 없다.운동할 때는 주변 소리에 맞춰 자동으로 음향을 조절해주기 때문에 음악과 주변소리가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다만, 지하철을 이용하는 소비자의 경우 아쉬움이 있다. 옆 좌석이나 열차의 소음이 그대로 들리다보니 음악소리가 적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이럴떄 오히려 주변소리를 조절하는 기능이 있었다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노이즈 캔슬링’에 적용된 기능처럼 말이다.



기능은 만족스럽다. 그러나 음질은 아쉽다.

보통 이어팟이나 에어팟 같은 오픈형 제품의 경우 착용을하면 귓구멍이 가려지는 효과가 있기 마련인데 ‘이어 듀오’는 착용 전후의 외부 소음의 변화가 전혀 없다. 음악을 재생하면 처음에는 이어폰보다 멀리서 음악이 들려오는 느낌이다.

좀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오픈형 이어폰과 클립형 헤드폰의 중간 정도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 처음부터 깨끗한 음질을 기대한다면 아쉬운 감이 클 것이다. 오픈형으로 설계된 탓에 비트음과 저음이 약한 부분은 이어듀오의 단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어폰의 소리는 어떤 음역대도 강조되지 않은 담백한 소리이다. 저음도, 옆에서 외치는 중음도, 날카로운 고음도 강조되지 않았다. 그래서 음질을 중요시 한다면 조금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외부음이 같이 들리기 때문에 공간감도 넓게 느껴지는 편이다.

단점이라고 하면 ‘이어듀오’는 외부음이 잘들리는 구조이기 때문에 외부 소음이 조금만 커지면 저음역대의 음악이 크게 줄어드는 느낌이 개인적으로 들었다. 평소 이어팟으로 높은 볼륨의 음악을 듣는 분이라면 이제품의 경우 최대 불륨에서도 소리가 작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스마트 헤드 제스처 기능은 ‘이어 듀오’의 또하나의 숨은 기능이다. 제품에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가 달려 있어 사용자의 고개 움직임에 반응한다. 통화가 걸려오면 고개를 끄덕이기만하면 전화를 받을 수 있고, 고개를 가로 저으면 통화를 거부할 수 있다. 다만, 조금 이상하게(?) 보일 수 있어 주의는 해야한다.

제스처에 익숙하지 않다면 터치패드를 통해서 조절도 가능하다. ‘듀오’는 엑스페리아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 것 처럼 음악 보다는 전화기능에 더욱 신경을 쓴 모습. 4개의 마이크를 탑재해 우수한 통화감을 보여줬다. 상대방이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고 있다고 느끼지 못할 정도로 통화 음질은 좋았다.

2주동안 사용해본 느낌은 장단점이 있는 제품이라는 것이다. 34만9천원의 가격은 조금 비싸다는 느낌. 20만원대 후반이였으면 조금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개인적인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고 해도 해당 컨셉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그 어떤 제품보다 유용할 수 있는 제품이 아닐까 한다.

오픈형 이어폰이면서 귀에 안정적으로 고정된다. 또한, 주변 소리를 그대로 들을 수 있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이어 듀오’의 큰 특징이다. 귀 아래쪽으로 걸치는 형태이기 때문에 안경을 착용하는 사용자라도 아무런 방해를 받지 않는다.

NFMI 기술을 채택해 매우 안정적이며 끊김이 없다는 점 등도 단점이다. 다만, 해당제품 하나를 이어폰으로 사용하길 원한다면 추천하고 싶지 않다. 또한, 음악에 집중하고 싶은 분이라면 이 제품은 어울리지 않는다. 왜냐하면 30만원대 가격으로 더 훌륭한 제품을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상생활 속에서 업무 중 활용하거나, 운동 등을 통해 활용하는경우. 운전을 하거나 밤길을 걷는 중 안전하게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주변소리와 함께 들을 수 있는 ‘이어 듀오’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음악 그 자체에 집중한다기보다 배경음악을 듣는다는 느낌으로 음악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이어 듀오’. 음악에 집중하고 싶다면 ‘노이즈 캔슬링’ 제품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