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10 2월20일 美샌프란시스코서 공개”

0

 

애플 본사 위치…아이폰6·아이폰7 언팩 실내경기장서 열려

제품 ‘자신감’ 표현…유출 정보만으로 이미 혁신 아이콘

 

삼성전자가 갤럭시S 출시 10주념을 기념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10 공개 행사(언팩)를 진행한다. 장소는 경쟁사 애플이 아이폰6와 아이폰7을 처음 공개했던 실내경기장이다.

 

삼성전자는 11일 글로벌 파트너사와 미디어에 갤럭시S10 언팩 초청장을 보내면서 행사 날짜와 장소를 ‘오는 2월20일(한국시간) 오전 11시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라고 밝혔다.

 

이번 초청장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언팩 장소다. 2010년 갤럭시S1부터 2018년 갤럭시S9까지 총 아홉 차례 열렸던 언팩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다섯 차례’, 미국 뉴욕에서 ‘두 차례’, 그리고 라스베이거스와 영국 런던에서 각 한 차례씩 열렸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10 언팩 초청장을 파트너사와 미디어에 발송했다.© 갓잇코리아
삼성전자가 갤럭시S10 언팩 초청장을 파트너사와 미디어에 발송했다.© 갓잇코리아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의 언팩(공개) 장소로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선택한 것은 애플 아이폰을 확실히 따돌릴 수 있을 정도의 제품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자신감으로 풀이된다. 사실 언팩 장소로 미국 샌프란시스코가 선택된 적이 한번도 없었다는 점에서 갤럭시S10 역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 맞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언팩 장소로 낙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는 갤럭시S 10주년을 맞는 기념비적인 해”라며 “샌프란시스코는 주요 기술 발전의 허브이자 우리의 주요 파트너사들이 위치해 있는 곳으로 갤럭시 신제품을 출시하기에 최적의 장소다”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 짝수 버전에서 ‘혁신’을 이어왔던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S10에서 처음으로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 센서 △5.8(플랫)인치-6.1인치-6.4인치 세 모델 동시 출시 △최대 2Gbps 속도를 구현하는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855 장착 △배터리·저장공간 대폭 확대 ‘기본기’ 강화 등 하나하나 나열하기 힘들 정도의 신기술을 대거 선보일 것으로로 예상된다.

 

특히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에 ‘구멍'(홀)만 남기고 전체를 화면으로 덮은 사실상 ‘제로 베젤’에 가까워 이용자에게 더 큰 몰입감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디자인적으로도 한층 더 완성도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는 약 7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실내 경기장으로 2014년 아이폰6와 아이폰6+, 2016년 아이폰7이 공개된 장소다. 삼성전자는 이곳에서 글로벌 파트너사와 미디어 등 약 3000명을 초청해 갤럭시S10을 공개할 계획이다.

갤럭시S10 예상도. (폰아레나 캡처) © 갓잇코리아



갤럭시S10 예상도. (폰아레나 캡처) © 갓잇코리아

 





송성호
기사 제보 : rovely@gotit.co.kr

댓글

avatar
  
unamusedcooloopsrazzrollcryeeklolmadsadexclamationquestionideahmmbegwhewchucklesillyenvygotitemo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구독하기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