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은 세상을 변화시킨다! 현대차 '조용한 택시' 유튜브 1,000만회 돌파

4

자동차와 신기술 접목…편견 장벽 없애!
차량 내·외부 소리 정보, 시각·촉각으로 변환 기술 적용

 

현대자동차그룹은 유튜브를 통해 지난 7일 공개한 ‘조용한 택시'(The Quite Taxi) 프로젝트 영상이 11일 만에 조회수 1000만회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영상은 2017년 현대차그룹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ATC·Audio-Tactile Conversion) 기술을 기반으로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이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적용한 프로젝트다.

 

한국어와 영어 2가지 버전으로 공개된 이 영상은 17일 오후 1000만회를 돌파했으며, 18일 오전 8시 기준 영문 영상 649만회, 국문 영상 416만회 등 총 1065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 갓잇코리아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 갓잇코리아

캠페인 영상에 등장하는 택시는 시각에만 의존해 운전하는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을 위해 차량 내·외부의 모든 소리 정보를 시각·촉각으로 변환해 전달하는 감각 변환 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청각장애를 가진 운전자에게도 이동의 자유가 확대되는 운전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조용한 택시에 활용된 ATC 기술은 다른 운전자들과 소통이 가능하도록 주행 중 운전자가 알아야 하는 다양한 청각정보를 알고리즘을 통해 시각화해 전방표시장치로 노출시킬 뿐 아니라 운전대에 진동과 빛을 다단계로 발산시켜 운전자에게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특히 경찰차, 소방차, 구급차의 사이렌은 물론 일반 자동차의 경적 소리까지 구분해 각각의 이미지를 접근하는 방향 정보와 함께 표시한다.

 

운전대를 통해서는 진동과 다양한 컬러의 발광다이오드(LED)로 소리 정보를 시각과 촉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후진 시 발생하는 사물 근접 경고음도 전방표시장치와 운전대 진동 감도로 변환된다.

 

조용한 택시 제작과 시연 과정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상으로 제작됐으며, 현대차그룹 유튜브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이동 수단을 넘어 삶의 동반자로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술의 발전은 세상을 변화시킨다. 지금까지 하기 어려웠던 많은 것들을 새로운 기술을 통해 하나하나 해결해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묘한 감동을 줬다. 과연 앞으로 또 어떤기술이 어떤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