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생산 中공장 '폭스콘'...중국에서 인도로 공장 이전하나

5

폭스콘 ⓒ 갓잇코리아

애플의 아이폰을 조립하고 있는 대만의 폭스콘이 공장을 중국에서 인도로 옮기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인 폭스콘은 아이폰 계약물량의 대부분을 중국에서 조립하고 있다. 폭스콘이 인도에서 아이폰 생산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으로 많은 기업들이 탈중국을 하고 있는 것과 맥을 같이 한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 궈타이밍(郭台銘) 폭스콘 회장이 다음 달 인도를 직접 방문해 이 계획을 인도 측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폭스콘이 인도 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또 다른 이유는 인도를 단순한 제조기지가 아니라 엄청난 시장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리서치업체 이마케터에 따르면 인도 소비자 약 4분의1만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으며,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1%대에 불과하다. 애플의 아이폰이 팔릴 잠재력이 있는 시장인 것이다. 이미 애플은 저가 아이폰을 인도에서 조립하고 있다.

 

일부 저가모델은 지금도 인도에서 생산된다. 애플의 다른 계약업체인 대만 위스트론은 지난 2017년부터 소형 저가형 모델인 아이폰 SE 등을 인도에서 조립하고 있다. 다만, 아이폰 XS를 비롯한 최신형 제품들은 중국 내 폭스콘 공장에서 출하되고 있지만 폭스콘 공장을 인도로 옮기게 되면 중국에서 생산은 크게 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삼성전자도 중국의 휴대폰 공장을 폐쇄하고 인도에 진출했다. 삼성전자는 7억 달러를 투입, 세계 최대의 휴대폰 제조공장을 인도에 설립했다.

 

폭스콘도 중국에서 인도로 공장 이전 ⓒ 갓잇코리아
폭스콘도 중국에서 인도로 공장 이전 ⓒ 갓잇코리아

 

폭스콘도 중국에서 인도로 공장 이전 ⓒ 갓잇코리아
폭스콘도 중국에서 인도로 공장 이전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