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망 화웨이 완전배제하나?…SA장비도 제외 ‘가닥’

3

 

세계적으로 화웨이 5G 장비 보이콧 소식이 계속해서 들리고 있다. 최근 폴란드 정부가 자국 5G 네트워크 구축에 화웨이를 배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캐나다도 화웨이 대신 노키아와 손잡았다.

 

유독 국내에서 화웨이 배제 소식이 없는 가운데 국내 1위 이동통신사업자 SK텔레콤이 5세대(5G) 이동통신 망구축에서 ‘호환규격'(NSA)용 장비에 화웨이 제품을 배제한데 이어 ‘단독규격'(SA)용도 배제하기로 내부적으로 가닥을 잡았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최근 미국, 호주, 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 벌어지고 있는 ‘화웨이 보이콧’ 움직임과 보안논란 등을 고려해 오는 2020년 이후 구축할 SA표준 5G 망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이통3사 중 가장 먼저 5G 장비공급 사업자로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

 

관심이 집중됐던 화웨이는 제외한 것이다. 당시 SK텔레콤은 화웨이를 5G 망 구축에서 완전히 배제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이었다. SK텔레콤은 “4G 롱텀에볼루션(LTE) 기지국과 호환해 사용하는 5G NSA 표준 특성상 기존에 사용하던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 장비를 사용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SA 단독규격에서는 4G LTE 기지국 영향이 없는만큼 화웨이 장비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이 배경에는 반도체 회사 도시바메모리의 지분을 인수하면서 중국 정부가 인수를 찬성하는 대신 화웨이 등 중국 장비를 도입하라는 암묵적인 압박이 있었다는 루머가 나돌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SK텔레콤은 5G SA 단독규격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는 것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미국이 동맹국가에게 서한을 보내 화웨이 장비를 도입하지 말라고 직접 요구하는 등 공세를 취하는 상황에서 중국 정부 눈치를 보느라 화웨이 장비 도입을 강행했다가는 자칫 최대 반도체 수출 시장 중 하나인 미국을 잃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화웨이 장비에 대한 국내 여론이 극도로 악화되고 있다는 점이 SK텔레콤의 잠정배제 결정을 부추긴 것으로 판단된다. 세계 각국에서 하루가 멀다하고 ‘화웨이 스파이 의혹’이 터져나오는 상황에서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이 이같은 위험부담을 감내하면서까지 화웨이 장비를 도입해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이 5G 상용전파를 발사하면서 첫번째 5G 사업모델로 기업시장(B2B)의 ‘스마트공장’ 모델을 내세운 것도, 스마트공장과 클라우드 등을 주요 사업모델로 제시하는 에릭슨 및 노키아의 전략을 수용했다는 분석이다.

 

업계는 SK텔레콤뿐만 아니라 KT도 SA 단독규격에서 화웨이를 배제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미 전국망 대역인 3.5기가헤르츠(㎓) 대역에서 5G망을 화웨이 장비로 구축하고 있는 LG유플러스도 갈수록 나빠지는 여론을 의식해 28㎓ 대역에서는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3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3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3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3 댓글 작성자
meek알루엣옥그이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옥그이
회원
옥그이

5G..얼마나 더 빨라질까요 ㅋㅋㅋ좋다

알루엣
회원
알루엣

중국껄로 사용하다니 괜찮을지 걱정이다

meek
회원
meek

화웨이 쓰는 사람 답답하겠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