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환경문제 앞장선다! ‘갤럭시’ 포장 친환경 소재 사용

3

환경문제 해결에 동참…휴대폰·플라스틱 포장재, 종이 재질로 전환

TV·가전 비닐 포장재도 단계적으로 친환경 소재 적용 예정

 

삼성전자가 올해부터 출시되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 ‘갤럭시’ 시리즈 등의 제품 포장재에서 플라스틱과 비닐을 뺀다. 대신 종이와 친환경 소재를 적용해 환경문제 해결에 동참할 방침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노트북에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사용했다. 올해부터 휴대폰, 태블릿PC, 웨어러블 등의 제품 포장에서 플라스틱과 비닐을 단계적으로 제외한다고 27일 밝혔다.

 

제품을 거치하던 플라스틱 재질 용기는 펄프몰드와 종이로 바꾸고 이어폰, 케이블을 감싸고 있던 비닐류는 종이나 친환경 소재로 전환할 계획이다. 충전기의 경우 외관 디자인을 무광으로 변경하고 표면보호용 비닐도 제거하기로 했다.

 

삼성전자가 올해부터 출시되는 휴대폰, 태블릿PC, 웨어러블 등의 제품 포장재에서 플라스틱과 비닐을 단계적으로 없애기로 했다 ⓒ 갓잇코리아
삼성전자가 올해부터 출시되는 휴대폰, 태블릿PC, 웨어러블 등의 제품 포장재에서 플라스틱과 비닐을 단계적으로 없애기로 했다 ⓒ 갓잇코리아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자원고갈과 플라스틱 폐기물 증가 등의 환경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플라스틱과 비닐을 단계적으로 제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제품 포장과 출시 과정에서 재생원료 사용 확대와 폐자원 재활용 등의 자원순환 정책을 적극 따르고 있다. 내부적으로 2020년까지 제품 종이 포장재와 인쇄물을 100% 지속가능산림 인증종이를 사용한다. 또 2030년까지 재생플라스틱 50만톤을 사용하고 폐제품 회수량을 750만톤까지 달성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노트북에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사용 중이다. 올해부터는 TV,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 제품의 비닐 포장재에도 재생 소재와 바이오 소재 등 친환경 재료를 단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전경빈 삼성전자 글로벌CS센터장 전무는 “제품에 의한 환경오염 최소화를 위해 자원순환 중기목표를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며 “제품 포장재에 플라스틱 대신 펄프몰드, 바이오 소재를 확대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제품별 포장재 변경 (자료 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별 포장재 변경 (자료 삼성전자)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