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아이폰 판매 22% 급감! 반면, 화웨이는 23% 급증

4

지난해 4분기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가 22%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29일(현지시간) 4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는 애플은 지난해 4분기 중국 매출이 22% 급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예상보다 안좋은 실적을 내놓을 전망이라고 SCMP는 전했다.

 

SCMP는 조사업체인 ‘스트러티지 애널리틱’의 보고서를 인용, 지난 4분기 애플의 중국 매출이 22% 급감했다고 전했다. 이는 2017년 초반 이후 가장 나쁜 실적이다.

 

이는 같은 기간 경쟁업체인 중국의 화웨이 판매가 23% 급증한 것과 비교하면 더욱 초라한 실적이다. 앞서 애플은 지난 2일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수요 둔화로 1분기 매출 전망을 하향하자 주가가 급락했었다.

 

애플은 이날 중국 수요 둔화 등으로 1분기 매출이 840억 달러에 그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전 전망치인 913억 달러에서 크게 준 것이다. 애플이 매출 전망을 낮춘 것은 15년 만에 처음이었다.

 

이같은 소식으로 애플의 주가는 10% 가까이 폭락했으며, 미국의 3대 지수도 모두 2% 이상 급락했었다.


 

애플로고 - 애플 홈피 갈무리 ⓒ 갓잇코리아
애플로고 – 애플 홈피 갈무리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송성호
기사 제보 : rovely@gotit.co.kr

4
댓글

댓글은 하루 30개 까지만 작성이 가능합니다.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알루엣
회원
추천회원
알루엣

화웨이가 매출을 올리고있네요

미지의태양
회원
미지의태양

중국의 시장점유율이 급상승하고 있네요!

옥그이
회원
추천회원
옥그이

와우 화웨이!!점점 매출을 올리고 있네요!

쭌쭈니
회원
쭌쭈니

아이폰뿐만 아니라 삼성도 같은 처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