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승부수? MWC 2019에서 V50 5G, G8씽큐 동시 공개

5

삼성전자 빠진 MWC2019…LG전자 G시리즈, V시리즈 동시 공개

올해 하반기는 폴더블 스마트폰 등 다른 폼팩터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

 

오는 3월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가 국내에서 시작되면서 불꽃 튀는 5G 스마트폰 대결이 벌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LG전자가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9)에서 V시리즈와 G시리즈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 따르면 LG전자가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 개막 하루 전 바르셀로나 국제회의장(CCIB)에서 G8씽큐와 함께 V50씽큐 5G를 동시에 공개한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최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LG유플러스 사옥을 방문한 자리에서 LG전자 5G 스마트폰이 3월말 출시되는 데 문제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는 3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가 국내에서 시작되는 만큼 스마트폰 양대 제조사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5G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이 기정사실화된 셈이다.

 

G8씽큐 예상도. © 갓잇코리아
 
G8씽큐 예상도. © 갓잇코리아

이에따라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에 신규 브랜드를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종전의 하반기 전략인 프리미엄 스마트폰 브랜드 V시리즈를 활용하기로 결정하고 상반기에 공개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V50씽큐는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V40씽큐에 적용됐던 히트 파이프보다 방열(防熱) 성능이 향상된 ‘베이퍼 체임버'(Vapor Chamber)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용량은 4000밀리암페어(mAh)로 한 번 충전으로 24시간 이상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상하좌우 손짓만으로 스마트폰 화면·음악 등을 제어하는 새로운 사용자환경(UI)을 적용, 전례 없는 방식을 선보인다. 4K 고화질 영상과 한층 강화된 붐박스 기능도 계승한다. 즉 높은 하드웨어 스팩보다는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해 콘텐츠 경쟁에 초점을 맞춘다는 계획.

 

G시리즈와 V시리즈가 동시에 선보이면서 향후 LG전자 스마트폰 브랜드 전략도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상반기 G 시리즈, 하반기 V 시리즈를 주력 제품으로 시장에 선보였었다.

 

업계 관계자는 “G와 V시리즈가 동시에 공개되면서 올해 하반기는 폴더블 스마트폰 등 다른 폼팩터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LG전자 관계자는 “5G 스마트폰 모델명은 확정된 바 없고, 브랜드를 어떻게 끌고 갈지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LG 5G 스마트폰 베이퍼 체임버(LG전자 제공)
LG 5G 스마트폰 베이퍼 체임버(LG전자 제공)

 

 









5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3 Comment threads
2 Thread replies
4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4 댓글 작성자
쭌쭈니한일알루엣쑥이아주메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우리존재화이팅
회원
우리존재화이팅

실용성 위주의 제품이 많이 출시되길~

한일
회원
한일

실용성있고 가격도싸야할터인데

알루엣
회원
알루엣

5g 스마트폰 아자아자 ~~

한일
회원
한일

기술적인 요소가많은부분이라 걱정

쭌쭈니
회원
쭌쭈니

LG전자의 만성적자가 해결되야할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