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정준, 월세 미납논란에 이어 채무논란…”조금은 억울해”

8

30일 SNS에 입장 글 올려

“정확한 기사 아니다… 다른 분 것까지 납부”

 

배우 정준이 월세 미납 논란에 이어 채무 논란에 휘말린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정준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월세 3천만원을 내지 않아 소송을 당했다. 이에 대해 정준은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확한 기사가 아닙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월세 미납으로 피소’ 보도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사진을 업로드하며 “이 사진은 2016년도에 같이 사업을 한 형한테 미국에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고한 사진”이라고 시작되는 문장의 글을 게재했다. “제가 먼저 투자를 하라고 한적도 없다”며 “하지만 몇달 지나 갑자기 저를 믿지 못하겠다고 투자한 돈을 전부 달라고 한 거다.

 

사업에 투자가 된 부분인데 반 협박으로 차용증을 쓰게하고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시라. 제가 그걸 쓰고 싶었을지. 그게 어떤 건지 아는데)”라면서 “그리고 저를 형사 고발을 했다. 횡령 사기로요. 투자자로서 고발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준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정준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민사 때는 빌려준 돈이라고 했고 그냥 아무 말 없이 합의했다. 2018년도 12월 말까지 전부 갚으라고 판결이 났다. 지금 생각해 보면 싸울걸 그랬단 생각이 든다”며 “그리고 그 중간에 통장 압류도 했다. 저로서는 너무 억울했지만 판결을 안지킨 건 제가 잘못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이익이 생기면 이 부분에 대해서 돌려주려고 했다”며 “그런데 어제 저의 기사를 보고 그 형이 바로 기자랑 인터뷰를 해 빌린 돈을 안 갚았다고 하더라. 제가 더 지혜롭게 대처를 했어야 하는데 돈은 판결난 금액에 대해 정말 그렇게 하는 게 맞는 건지 확인하고 그래도 달라고 하면 돌려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정준은 “하지만 조금은 억울하다. 이게 진실”이라면서 “인터뷰를 했는데 어떻게 기사가 나올지 걱정이 된다. 죄송한 만큼 지금 하는 사업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서 몇 달 안에 좋은 소식 알려 드리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지었다.

 

앞서 고소인 A씨는 이날 한 매체에 서울중앙지방법원 조정조서를 공개하며 정준이 6600만원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정준은 지난 2016년 자신을 배우라 소개한 뒤 7800만원을 사업 자금 명목으로 빌렸지만 1200만원만 변제한 후 나머지 6600만원은 갚지 않았다.

 

이에 앞서 정준은 최근 임대 계약을 맺은 건물의 월세를 내지 않아 건물주에게 소송을 당해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자 정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납부해야하는 금액은 다 납부한 상황”이라는 입장을 전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정준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정준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이하 정준 인스타그램 입장 전문. 

 

이런 일들이 계속해서 생기네요….다 제 잘 못입니다. 하지만 정확한 내용은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사진은 2016년도에 같이 사업을 한 형한테 미국에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고한 사진입니다 많은 사진이 있습니다. 제가 먼저 투자를 하라고 한적도 없습니다. 하지만 몇달 지나 갑자기 저를 믿지 못하겠다고 투자한 돈을 전부 달라고 한겁니다.

 

사업에 투자가된 부분인데여…반 협박으로 차용증을 쓰게하고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세요 제가 그렇게 쓰고 싶었을지 그게 어떤건지 아는데여) 그리고 저를 형사 고발을 했습니다. 횡령 사기로요. 투자자로 써 고발을 한겁니다 그래야 횡령 사기죄가 성립이 되니까여.

 

그부분에 통장 카톡내용 증거자료 전부다 첨부해서 강남 경찰서에 제출했습니다.정말 개인적으로 힘든 시간이였습니다 그때도 지금도 변호사를 쓰지 않았습니다. 바보같이 이렇게 하면 그 형이 마음이 변할거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전 무혐으로 판결이 났습니다. 개인적으로 10원도 쓰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 다음 바로 그형이 민사로 고소를 하여 전 법원에 간적이 있습니다. 법원에서는 차용증을 왜 썼냐는 말에 반 협박 당했다고 안했습니다.그냥 빨리 지나가자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민사때는 빌려준 돈이라고 했습니다.

 

횡령 사기 죄로 고소했을때는 투자자로 고소를 했다 민사는 빌려준거로 된것에 대해 이해는 안갔지만 그냥 아무 말 없이 합의했습니다 2018년도 12월 말까지 전부 갚으러라고 판결이 났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싸울걸 그랬단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그 중간에 통장 압류도 했습니다. 저로써는 너무 억울했습니다. 하지만 판결을 안지킨건 제가 잘못한거지여. 근데 전 그때 그 사업 지금도 계속투자를 하며 잘하고 있습니다 이익이 생기면 이 부분에 대해서 돌려줄려구 했습니다.

 

근데 어제 저의 기사를 보고 그 형이 바로 기자랑 인터뷰를해 빌린 돈을 안갚았다고 했습니다….그중에 차용증과 정말 제가 같이 사업을 하기로한 파트너로서 자금이 필요하고 이부분 이익이 생기면 나우어야 하니까 8백을투자하라고 한거고 하기 싫다고 해서 빌려주면 돌려주겠다 해서 이 돈은 돌려 준것입니다 그 돈은 갚았는데 그 부분만 기자에게 주고 제가 빌리고 돈을 안갚는 사람으로 보이게 했습니다.

 

제가 잘못을 한거지여 더 지혜롭게 대처를 했어야 하는데…돈은 판결난 금액에 대해 정말 그렇게 하는게 맞는건지 확인하고 그래도 달라고 하면 돌려 줄겁니다. 하지만 조금은 억울합니다. 이게 진실입니다….채널A랑 인터뷰를 했는데 어떻게 기사가 나올지 걱정이 되네요….죄송한 만큼 지금 하는 사업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서 몇달안에 좋은 소식 알려 드리겠습니다.다시한번 죄송합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