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유인나, ‘진심이 닿다’ 여비서로 변신 ‘웃음 빵빵’

4

유인나/tvN 캡처 © 갓잇코리아

‘진심이 닿다’ 유인나가 빵빵 터지는 웃음을 안겼다.

 

유인나는 지난 6일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오윤서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극중 오윤서는 남심을 뒤흔드는 여배우였지만 마약 스캔들에 휘말려 자숙하게 됐다. 복귀작으로 유명 작가의 드라마를 탐냈으나, 출연이 어렵다는 말을 들었다. 작가는 오윤서에게 조건을 내걸었다. 변호사 사무실에서 3개월 간 현장 실습을 하라는 것. 이로 인해 오윤서는 톱 여배우에서 비서로 변신했다.

 

‘여배우’ 오윤서는 자기애가 강했다. 매니저에게 빼앗은 드라마 ‘사랑은 아픈 법이야’ 대본을 보면서 자신에게 딱 맞다고 확신했다. 대본을 읽자마자 벌써 재미있다며 자신이 드라마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상상하기도.

 

오윤서는 화장실에서 ‘열연’을 펼쳐 폭소를 안겼다. 수건을 붙들고 키스신까지 연출했다. 그러면서 매니저에게 “나 소름돋았다. 이 대본 속 여주인공 완전 나다. 싱크로율 장난 아니다”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여주인공 설정이 청순한 외모인데 나 엄청 청순하다. 게다가 여주인공이 변호사인데 나 법대 나왔잖아”라며 웃었다.

 

유인나/tvN 캡처 © 갓잇코리아
유인나/tvN 캡처 © 갓잇코리아

결국 이세진 작가와 만나게 된 오윤서는 “스캔들 때문에 같이 일하기 부담스럽다”는 말에 “제가 비록 소름 끼치는 연기력은 아니지만, 시청률은 늘 대박이었다. 화제성 1위 만들 자신 있다”면서 징징대 눈길을 끌기도 했다.

 

‘비서’ 오윤서는 등장부터 빵 터지는 웃음을 안겼다. 로펌 사무실에 선글라스, 블랙 미니 드레스 그리고 화려한 퍼 코트를 입고 등장했다.

 

오윤서는 “안녕하세요. 오윤서예요. 앞으로 잘 부탁드려요. 많이 부족하지만 예쁘게 봐 주세요”라고 인사했다. 로펌 대표에게 꽃다발을 받고는 “여러분이 이렇게 환영해 주실지 몰랐는데 성원에 꼭 보답할게요~”라며 수상 소감 같은 멘트로 웃음을 줬다.

 

이날 오윤서는 권정록(이동욱 분) 앞에서도 ‘빅재미’를 선사했다. 자신에게 큰 반응이 없는 권정록에게 “저 모르시냐. 오윤서인데?”라며 의아해 했고, 권정록이 차갑게 쳐다보자 “저 CF에 많이 나왔다”면서 노트북, 소파, 음료 광고를 그대로 보여줘 폭소를 유발했다. 여배우에서 비서로 변신한 오윤서가 앞으로 어떤 웃음을 터뜨릴지 주목된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인나/tvN 캡처 © 갓잇코리아
유인나/tvN 캡처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