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회심의 미소? 독일 장비 배제 안해…미국은 독일 압박

2

 

독일은 차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건설에서 중국의 화웨이를 배제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독일의 일간지 한델스블라트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은 화웨이가 집중하고 있는 유럽 중동 아프리카 시장에서 단일국가로는 가장 큰 시장이다.

 

한델스블라트는 정부의 소식통을 인용, 외무, 내무, 경제, 재무 장관 등이 모여 회의를 한 결과, 독일 정부는 5G 네트워크 건설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전했다.

 

단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중국 정부가 화웨이에 데이터를 요구할 경우, 이를 거부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고 한델스블라트는 덧붙였다. 중국은 최근 정보통신법을 개정해 정부가 요구할 경우, 통신회사는 관련 데이터를 정부에 제출하도록 의무화했다.

 

독일이 차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건설에 중국의 화웨이 장비 배제를 원치않는다는 보도가 나온이후 미국은 대놓고 해당 국가들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는 차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건설에 중국화웨이를 배제하지 않으면 미국과의 거래에서 불이익을 감수해야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주EU 미국 대사인 고든 선드랜드는 “어떤 서방국가라도 중국의 화웨이의 장비를 쓰면 미국의 보복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화웨이 등 중국의 장비를 쓰는 나라들은 미국과의 정보 공유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유럽 국가들은 에릭슨과 노키아 등 유럽의 업체가 있다”며 “굳이 중국산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결정적인 증거도 없이 화웨이가 네트워크에 스파이웨어를 심는 방법으로 해당국의 정보를 빼돌리고 있다며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화웨이는 해당국의 정보를 절취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영국과 독일에 정보 보안 실험실을 이미 설치했으며, 폴란드에도 같은 실험실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밖에 이탈리아 정부는 이탈리아가 화웨이 등 중국 장비업체를 5G 건설에서 배제했다는 뉴스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다. 수세에 몰리던 화웨이가 유럽시장을 바탕으로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시 관심이 집중된다.


 

화웨이 ⓒ 갓잇코리아
화웨이 ⓒ 갓잇코리아

 

 








송성호
기사 제보 : rovely@gotit.co.kr

2
댓글

avatar
  
unamusedcooloopsrazzrollcryeeklolmadsadexclamationquestionideahmmbegwhewchucklesillyenvygotitemo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2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2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2 댓글 작성자
미지의태양알루엣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알루엣
회원
추천회원
알루엣

독일이 화웨이 장비을 쓸 생각하다니 ;;;

미지의태양
회원
미지의태양

독일은 철옹성인줄 알았는데 화웨이가 뚫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