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휩쓴 ‘SKY캐슬’ 언니들! 김서형x오나라 예능감 大 폭발

9

JTBC © 갓잇코리아

김서형 “‘SKY캐슬’ 김주영 올백머리, 눈꺼풀 안 감겨”

오나라 “천년줌 별명, 의도치 않은 섹시함 덕분”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의 주역들인 김서형과 오나라가 예능감을 대방출했다.

 

김서형과 오나라는 9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각자 ‘SKY캐슬’의 시그니처 대사인 “감당할 수 있겠냐고 물었습니다” “내 말이 내 말이”를 외치며 등장했다.

 

두 사람의 등장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SKY캐슬’이 역대 비지상파 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사실을 언급하며 “드라마의 새 역사를 썼다”고 말했다. 이에 김서형과 오나라는 ‘SKY캐슬’의 완성도 높은 연출력을 언급하며 배우들의 부담감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김서형은 “배우들도 1회를 보고 그렇게 (연출이) 잘 나올줄 몰랐다고 했다”고 말했고, 오나라는 “시청률이 너무 잘 나오다 보니까 배우들도 단톡방에서 우리 진짜 잘해야겠다, 폐끼치면 안 되겠다 했다. 내가 더 잘할게 반성을 했다”고 말했다.

 

김서형은 “1회에서 정란 언니가 불을 지폈다. 시청률이 어느 정도 나와야겠지만 배우들도 얼만큼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SKY캐슬’ 배우들의 단톡방 비화도 공개됐다. 오나라는 “초반엔 김주영(김서형 분) 선생님을 제외한 엄마들의 단톡방이 있었다.

 

JTBC © 갓잇코리아
JTBC © 갓잇코리아

중간에 전체 단톡방이 생기면서 엄마들의 단톡방은 없어졌다”고 말했다. 이에 김서형은 “나도 엄마였어”라고 했고, 오나라는 “남편이 없었다”고 응수했다. 그러자 김서형은 “남편 없다고 이것들아?”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나라는 “단톡방에서도 우린 각자 캐릭터로 얘기한다. 상스러운 건 내 담당”이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김서형은 김주영 선생님의 올백머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올백머리 안 아팠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아픈 정도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보다 머리가 더 짧았을 때였다”며 “머리를 빡세게 묶어서 가발을 씌워 핀으로 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오나라도 “언니도 뒤에 누가 있는지 보였죠? 하도 찢어서”라고 응수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러자 김서형은 “초반에는 사실 눈꺼풀이 안 감겼다. 자고 싶어도 안 감기더라. 초반엔 머리 묶는 순간부터 화가 났다”고 고백해 웃음을 더했다. 또 김서형은 드라마 ‘아내의 유혹’에서 악역으로 주목받은 후 다시 악역을 하게 된 데 대해 “트라우마는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후에 오는 트라우마가 있었다”며 “‘아내의 유혹’ 당시 연기가 세서 다른 역 맡기 힘들겠다는 얘길 들어서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다. 밖에서 그냥 들리는 얘기가 아니라 내부에서 그런 말을 들으니까 멘탈이 약해지더라”고 털어놨다. 그리고는 “그걸 계기로 마음을 다잡고 10년간 꾸준히 해왔다. 그런 경험으로 인해 김주영 역할을 하는 데 도움이 된 건 사실”이라고 고백했다.

 

JTBC © 갓잇코리아
JTBC © 갓잇코리아

그는 이어 “원래는 극 중 한서진(염정아 분)이 실수인 척 붓는 장면이었는데 대놓고 붓는 걸로 가게 됐다. 시럽이 쏟아진 후 째려봤는데 눈이 따가웠는데도 감독님이 컷을 안 하시더라”고 회상했다. 또 오나라는 “그래서 그때 튀어나온 말이 ‘어우 눈깔을 못 뜨겠어’였는데 그게 애드리브”라고 설명했다.

 

오나라는 이어 염정아와 난투극을 벌인 뒤 쇼파에 누웠던 장면이 명장면이라고 밝히면서 “천년줌이라는 별명이 있다”며 “천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아이돌이라는 별명을 얻은 아이돌이 있는데 의도하지 않은 섹시함이 나오면서 천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하는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털어놨다.

 

오나라는 이 장면으로 인해 ‘천년줌’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했다. 그는 “시청자들이 붙여준 별명 중 천년줌이라는 별명이 있다”며 “천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아이돌이라는 별명을 얻은 아이돌이 있는데 (난투극 장면을 찍은 후) 의도하지 않은 섹시함이 나오면서 천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하는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털어놨다.

 

이밖에도 김서형과 오나라는 방송 내내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아는 형님’을 휩쓸었다. 오나라는 경희대학교 재학 시절 치어리더로 활약했던 경험을 살려 발랄한 치어리딩을 선보였다. 김서형은 복근을 코디해주겠다며 이수근의 트레이닝을 돕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JTBC © 갓잇코리아
JTBC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