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화웨이 폴더블폰 공개! ‘갤럭시 폴드’ 보다 큰 8인치, 아웃폴딩

2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번화가인 람블라스 거리에 화웨이의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 옥외광고가 게재됐다. © 갓잇코리아

 

삼성 갤럭시 폴드와 직접 비교하며 자신감…2천299유로로 삼성 폴더블보다 비싸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 언팩 행사를 열기로 예정된 가운데 ‘메이트X’ 옥외광고를 내걸었던 화웨이가 세계 최대 이동통신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 개막 전날인 24일(현지시간) 자사 5G 폴더블폰인 ‘메이트X’를 공개했다.

 

메이트X의 가장 큰 특징은 세로를 축으로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의 폴더블 스마트폰이란 점이다. 펼쳤을 때 화면 크기는 20.32cm(8인치)다.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펼쳤을 때 18.54cm(7.3인치)인 점을 고려하면 조금 더 큰 폴더블 스마트폰이다.

 

메이트X는 정확히 반으로 접히지 않는다. 접으면 전면 6.6인치, 후면 6.38인치 화면 스마트폰으로 이용할 수 있다. 접었을 때 디스플레이가 가득 들어차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보인다. 펼치면 8인치 태블릿이 된다. 역시 ‘노치’ 디자인이나 ‘홀 디자인’ 없이 풀스크린 화면이다.

 

화웨이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 (웨이보 캡처) © 갓잇코리아
화웨이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 (웨이보 캡처) © 갓잇코리아

두께는 펼쳤을 때 5.4mm, 접었을 때 11mm라고 화웨이는 밝혔다.

 

화웨이는 “메이트X는 디스플레이를 접었을 때 뜨는 공간이 전혀 없다”며 “우리는 이를 100개 이상의 콤포넌트로 구성된 특허받은 ‘힌지'(hinge) 기술로 구현했다”고 밝혔다.

 

메이트X는 자사 ‘발롱 5000’ 칩셋을 탑재해 5세대(5G) 이동통신 전용으로 만들어졌다. 화웨이에 따르면 메이트X는 최고 다운로드 속도가 4.6기가비피에스(Gbps)로 1기가바이트(GB) 영화를 내려받는데 3초면 충분하다. 메모리와 저장공간은 각 8GB-512GB다.

 

2개의 심카드를 지원하며 배터리 용량은 4500밀리암페어(mAh)다.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4천380mAh)보다 약간 더 크다. 배터리 충전 속도는 0%에서 30분이면 85%까지 충전이 가능할 정도로 개선됐다.

 

화웨이가 밝힌 가격은 2천299유로(약 293만원)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 폴드 가격(1천980달러·약 223만원)보다 높다. 구매는 올해 6월 이후 가능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화웨이는 “출시전까지 어느 정도 기밀을 유지할 것”이라며 “이 스마트폰에 그만큼 많은 노력과 영업비밀을 쏟아부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 (웨이보 캡처) © 갓잇코리아
화웨이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 (웨이보 캡처) © 갓잇코리아

 







2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2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2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2 댓글 작성자
우리존재화이팅알루엣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알루엣
회원
알루엣

폴더블폰이 스마트폰 다음 세대인가?

우리존재화이팅
회원
우리존재화이팅

삼성의 인폴딩에 비해 기술력은 떨어지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