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듀얼스크린’ 어떻게 활용할까?…V50 씽큐 ‘5G’ 탑재

2

 

오늘 바르셀로나서 MWC 개막…LG전자 듀얼스크린 붙여
게이밍 강조한 LG전자-‘탈구글’ 에픽게임즈 ‘맞손’

 

LG전자가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한 ‘LG V50씽큐(ThinkQ) 5G’에 에픽게임즈의 1인칭 슈팅게임(FPS) ‘포트나이트 모바일’이 선탑재된다.

 

접이식(폴더블) 스마트폰 대신 듀얼스크린의 효용을 강조해야 하는 LG전자와 ‘탈구글’ 기치를 내건 에픽게임즈의 이해관계가 맞았다는 평이다. 이날 LG전자가 공개한 V50 씽큐의 최대 차별점은 필요할 때 디스플레이를 하나 더 붙여 쓸 수 있는 ‘듀얼스크린’이다.

 

삼성전자, 화웨이 등 경쟁사가 최근 잇따라 ‘갤럭시 폴드’ ‘메이트 X’ 등 폴더블폰을 공개한 가운데 “폴더블폰은 시기상조”(권봉석 MC/HE사업본부장 사장)라고 밝힌 LG전자가 내놓은 대안이다. 듀얼 스크린과 ‘V50씽큐5G’폰의 화면은 마치 2개의 스마트폰처럼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된다.

 

LG전자가 착탈식 듀얼 스크린을 더한 첫 5G폰 'LG V50 씽큐5G'의 모습.(LG전자 제공) © 갓잇코리아
LG전자가 착탈식 듀얼 스크린을 더한 첫 5G폰 ‘LG V50 씽큐5G’의 모습.(LG전자 제공) © 갓잇코리아

예를 들어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영화를 보면서 듀얼 스크린으로는 출연한 배우의 정보나 영화 줄거리를 검색할 수 있다. 게임의 경유 듀얼 스크린은 게임화면으로 스마트폰 화면은 게임 컨트롤러로 사용하는 식이다.

 

스마트폰이 주요 게이밍 기기로 떠오르면서 어떤 게임이 선탑재되느냐는 이용자 편의성 차원을 넘어 스마트폰과 게임 흥행에 영향을 미칠 정도로 중요한 마케팅 요소가 됐다. 지난해 8월 삼성전자가 플래그십 ‘갤럭시노트9’에 포트나이트 모바일을 독점 선탑재해 큰 화제를 모은 것이 LG전자가 선탑재를 결정하는 데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 뒤따른다.

 

게임 매출의 30%를 가져가는 구글의 수수료 정책에 반기를 든 에픽게임즈에 이같은 스마트폰 제조사의 ‘선탑재 마케팅’은 반가운 소식이다. 에픽게임즈는 지난해 8월 포트나이트 모바일을 구글플레이에 등록하지 않고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제공되는 ‘게임런처’ 앱과 자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출시했다.

 

LG V50 씽큐에 듀얼 스크린을 부착해 게임을 구동한 모습. © 갓잇코리아
LG V50 씽큐에 듀얼 스크린을 부착해 게임을 구동한 모습. © 갓잇코리아

다만, V50씽큐와 포트나이트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지난해 포트나이트측은 유명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 프랫의 도발이 담긴 광고영상을 제작하는 등 국내 시장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감행했으나 글로벌 시장에서만큼의 선풍적인 인기를 끌지는 못하고 있다.

 

V50씽큐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듀얼스크린이 별도 판매인 점도 뼈아프다. V50씽큐의 출시시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빨라도 4월 중순이 될 전망이다. LG전자는 기기와 듀얼스크린 가격 모두 미정이라고 했다.


 

 

 









송성호
기사 제보 : rovely@gotit.co.kr

2
댓글

avatar
  
unamusedcooloopsrazzrollcryeeklolmadsadexclamationquestionideahmmbegwhewchucklesillyenvygotitemo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2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2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2 댓글 작성자
우리존재화이팅알루엣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알루엣
회원
알루엣

게임에 도움이되는거 많이 나왔네요

우리존재화이팅
회원
우리존재화이팅

개인적 의견으로는 폴더블폰에 비해 많이 아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