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암호화폐 품은 ‘스마트폰’ 속속 출시! 블록체인 대중화 시대 여나

2

미래 먹거리인 블록체인이 세계 최대 이동통신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암호화폐 지갑 기능을 최초로 탑재한 ‘갤럭시S10’을 필두로 다양한 블록체인 스마트폰이 대중 앞에 선보이며 ‘손안의 혁신’을 예고했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번 MWC에서는 삼성전자 갤럭시S10을 비롯해 대만 HTC의 ‘엑소더스1’, 인도네시아 펀디엑스의 ‘엑스폰’, 이스라엘 시린랩의 ‘핀니’ 등의 블록체인 스마트폰이 선을 보인다.

 

지난 20일 처음 공개된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10’은 벌써부터 암호화폐 생태계의 ‘구세주’라 불릴 만큼 막강한 파급력을 미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계적인 기술기업인 삼성이 연간 4000만대가 팔릴 것으로 전망되는 전략 스마트폰에 암호화폐 기능을 전격 탑재하면서, 블록체인 기술 전망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를 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이런 블록체인 스마트폰의 등장은 사용 편의성과 보안 측면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대중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일반인들이 사용하기 불편하고 ‘크립토재킹’ 등의 해킹 위협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암호화폐의 단점을 친숙한 사용자환경(UI)과 하드웨어에 기반한 보안 설계로 극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갤럭시S10에 탑재된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암호화폐 거래와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할 때 사용되는 개인키를 안전하게 보호해주는 기능이다. 이 개인키로 사용자들은 암호화폐를 송금하거나 결제 활용하고, 금융상품 가입이나 대출서비스 등의 핀테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이 자체 개발한 보안솔루션 ‘녹스’를 기반으로 가장 안전하게 개인키를 관리할 수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이스라엘 시린랩의 블록체인 스마트폰 ‘핀니’는 2인치 크기의 별도 스크린을 후면에 달아 ‘콜드월렛’으로 사용한다. 평소에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암호화폐 지갑(콜드월렛)에 암호화폐를 넣고 다니다가, 사용할 때만 스크린을 띄워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온라인에 연결하는 방식이다. 하드웨어적인 보안을 제공하기 때문에 해킹에 의한 암호화폐 탈취를 막을 수 있다.

 

MWC 암호화폐품은 스마트폰 ⓒ 갓잇코리아
MWC 암호화폐품은 스마트폰 ⓒ 갓잇코리아

HTC의 ‘엑소더스1’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와 분리돼 별도로 작동하는 암화화폐 지갑시스템인 ‘자이온’을 탑재하고 있다. 안드로이드OS가 암호화폐 지갑을 노린 해커들의 집중적인 공격대상이 되고 있다는 점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 제품은 기본 웹브라우저도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발된 ‘브레이브’를 탑재하고 있다.

 

다만 갤럭시S10을 제외한 다른 블록체인 스마트폰들은 100만원 이상의 고가에도 불구하고 암화화폐 기능을 제외하면 성능이 평범한 스마트폰 수준에 그쳐 아직 대중적인 지지를 얻기엔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들은 당장 기기를 판매하는데 목적을 두기보단 앞으로 블록체인 생태계 확산에 대비해 자신들이 개발한 시스템을 알리고 파트너사들을 모을 목적으로 블록체인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스마트폰 '엑스폰' 디자인·기능 공개
블록체인 스마트폰 ‘엑스폰’ 디자인·기능 공개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