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미 국가인 사우디-UAE 화웨이 장비 채택…미국의 선택은?

2

유럽에서 영국 독일 등이 화웨이 장비를 계속해서 쓸 것이라고 밝힌데 이어 중동의 주요 국가도 화웨이 장비를 채택해 이젠 미국이 고립무원의 처지에 빠졌다.

 

세계 최대 이동통신 컨퍼런스 겸 전시회 MWC를 주관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유럽연합(EU) 정부와 의회에 화웨이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 사용 금지 조처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내용의 서신을 보낸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버라이즌과 에이티엔티(AT&T) 등 미국 이동통신사들이 이에 강력 반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세계 750여개 이동통신사를 대표하는 지에스엠에이의 공신력이 훼손되게 됐다. 이런 상황에서 중동에서 미국의 최고 맹방인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도 차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건설에 화웨이 장비를 쓰기로 해 미국의 반화웨이 캠페인 동력이 현격하게 떨어지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웨이와 UAE의 국영 이통사인 에티살라트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계약을 성사시킨 것. 화웨이와 에티살라트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월드 모바일 콩그레스(WMC)에서 이같은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UAE뿐만 아니라 사우디로 화웨이 장비를 채택했다. 25일 중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차이신은 지난 22일 중국-사우디 투자 협력 포럼에서 마크 슈 화웨이 부사장이 “사우디가 화웨이 장비를 선택했다”며 “연내 사우디는 5G 건설공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화웨이 홈피 갈무리

화웨이 홈페이지 갈무리

 


■ 영국 독일도 화웨이 장비 배제 않기로


 

앞서 유럽의 주요국인 영국과 독일에 이어 이탈리아도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지 않기로 했다.

 

대대적으로 국가 대표를 MWC2019에 파견한 미국은 예상과 다른 친미국가의 진영이탈로 고립무원의 처지가 되었다. 특히, 영국과 독일이 이탈한데 이어 이탈리아도 화웨이 장비를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미-중 무역협상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카이런 마틴 영국 국가사이버안보센터(NCSC) 수장은 지난 20일 브뤼셀에서 열린 ‘안보 콘퍼런스’에 참석, “화웨이 리스크는 관리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영국 정보당국은 지난 15년 동안 해외의 장비를 충분히 검토한 끝에 현장에 배치해 왔다”며 “영국은 화웨이 장비에 대해 가장 면밀하고 엄중한 검토를 한 국가”라고 밝혔다.

 

영국과 독일에 이어 이탈리아도 화웨이 편에 가세했다. 미셀레 게라치 이탈리아 경제차관은 지난 24일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5G 네트워크 건설에 참여하는 업체 중 하나일 뿐”이라며 “화웨이 장비를 배제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MWC 화웨이 부스는 폴더블폰 메이트X.를 보기 위해 관람객들이 북적인다 ⓒ 갓잇코리아
MWC 화웨이 부스는 폴더블폰 메이트X.를 보기 위해 관람객들이 북적인다 ⓒ 갓잇코리아

 


■ 대표적 친미국가인 사우디-UAE 화웨이 장비 채택


 

중동에서 미국의 최고 맹방인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도 차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건설에 화웨이 장비를 쓰기로 했다.

 

UAE는 26일(현지시간) 연내 발주할 5G 네트워크 공사에서 값싸고 성능이 좋은 화웨이 장비를 쓸 것이라고 밝혔다. 화웨이와 UAE의 국영 이통사인 에티살라트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계약을 성사시킨 것.

 

화웨이와 에티살라트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월드 모바일 콩그레스(WMC)에서 이같은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UAE는 중동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함께 대표적인 친미국가다. UAE는 미국 정보기관과 정보교환을 하고 있으며, 미국산 무기도 많이 구입해 왔다.

 

UAE뿐만 아니라 사우디아라비아도 화웨이 장비를 채택했다. 25일 중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차이신은 지난 22일 중국-사우디 투자 협력 포럼에서 마크 슈 화웨이 부사장이 “사우디가 화웨이 장비를 선택했다”며 “연내 사우디는 5G 건설공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화웨이 5G 제품 이용 호소하는 화웨이의 신문 광고
화웨이 5G 제품 이용 호소하는 화웨이의 신문 광고

 


■ MWC 현장에도 계속되는 화웨이 패싱 논란


 

이날 MWC바르셀로나에 참석한 로버트 스트레이어 미 국무부 사이버 담당 부차관보는 “미국은 동맹국들과 화웨이가 보안 위협이 되는 것에 대해 잘 이야기했다”면서 “이들은 우리가 하고자 하는 말을 잘 이해했다”고 말했다.

 

궈 핑 화웨이 순환 최고경영자(CEO)는 26일 오전(현지시간) MWC2019 둘째날 기조연설에서 “백도어는 지금도 없고, 앞으로도 없다”며 미국 정부가 제기하고 있는 보안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궈 CEO는 이날 과거 에드워드 스노든 폭로로 알려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국제도감청 프로젝트 ‘프리즘(PRISM)’을 언급하며, “프리즘이 존재했는데, 과연 누가 믿을만 하냐”고 미 정부의 패싱 정책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릭 리드 보다폰 CEO는 전날 MWC 행사장에서 “화웨이 장비를 채택하지 않으면 유럽은 차세대 이동통신(5G)에서 2년 이상 뒤쳐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현재 세계 이통 장비시장은 화웨이, 노키아, 에릭슨이 황금분할을 하고 있는데, 만약 화웨이가 빠지면 독과점이 강화돼 이통산업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통신 인프라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