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9]소니, 엔터기능 강화! ‘엑스페리아 1’ 첫 선

2

소니가 엔터테인먼트 기능이 강화된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는 2월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19 바르셀로나’에서 스마트폰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제품은 플래그십 스마트폰 ‘엑스페리아1’을 비롯해 중급형 ‘엑스페리아10’·’엑스페리아10 플러스’, 보급형 ‘엑스페리아L3’ 등 총 4종이다. 기존 엑스페리아 제품군인 ‘XZ’, ‘XA’ 등의 이름을 바꾸고 디자인을 포함해 전체적인 제품 리브랜딩에 나섰다.

 

MWC에서 진행한 언팩행사 ⓒ (사진출처 - 조선BIZ)
MWC에서 진행한 언팩행사 ⓒ (사진출처 – 조선BIZ)

 


■ 21:9 비율의 플래그쉽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1’


 

소니는 먼저 프리미엄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1’을 선보였다. 엑스페리아 1은 6.5인치 21:9 비율의 시네마와이드 디스플레이가 장착됐다. 영화 원본 포맷 그대로 영화를 볼 수 있다. 소니의 TV 기술을 채용해 높은 명암비로 영상 감상이 가능하다.

 

디스플레이에 소니 브라비아TV 기술을 적용했으며, 모바일 엔진용 X1을 사용한 HDR 리마스터링 기술로 스트리밍 콘텐츠를 비롯한 모든 영상을 높은 명암비와 풍부한 색상으로 선명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무수한 색상을 표현하는 10비트 색조 그러데이션을 지원한다.

 

넓은 풍경을 위한 16밀리미터(mm) 렌즈, 다목적용 26mm 렌즈, 망원 촬영용 52mm 렌즈 등 각 1200만화소의 트리플 렌즈 카메라도 장착됐다. 초당 24 프레임의 4K HDR 영상으로 촬영할 수 있다. HDR은 화면의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밝은 부분은 더 밝게 보여주는 기술이다. HDR 기술이 뛰어날수록 현실과도 같은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소니 플래그십 스마트폰 ‘엑스페리아1’(사진 - 소니제공) ⓒ 갓잇코리아
소니 플래그십 스마트폰 ‘엑스페리아1’(사진 – 소니제공) ⓒ 갓잇코리아

 

동영상뿐만 아니라 게임 등 다른 모바일 사용자 경험에도 21:9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게임 인핸서(Game Enhancer)’로 실행 최적화, 알림 차단, 게임 녹화, 게임 팁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소니의 렌즈 교환식 카메라 알파(α)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용 ‘BIONZ X’ 이미지 프로세서를 탑재, 눈높이에 초점을 맞출 수 있는 ‘Eye AF(Auto Focus)’를 지원하며, AF/AE 추적 상태에서 초당 10연사로 촬영할 수 있다. 조리개값은 F/1.6으로 어두운 곳에서도 밝은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영상 촬영 기능은 디지털 시네마 카메라 엔지니어와 협력을 통해 개발됐다. ‘시네마 프로’ 기능을 탑재해 영상 색감을 8가지 분위기로 영화 같은 연출을 할 수 있다. 21:9 형식으로 초당 24 프레임의 4K HDR로 찍을 수 있다. 또 ‘광학 스테디샷’ 기능을 갖춰 흔들림 없이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프로세서는 퀄컴 ‘스냅드래곤855’가 적용됐다. 배터리는 3330mAh,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9 파이가 탑재됐다. 강화 유리 ‘고릴라글래스6’이 적용됐으며, IP65/IP68 등급 방진·방수 기능을 지원한다. 색상은 블랙, 퍼플, 그레이, 화이트 등으로 제공되며, 올해 늦봄에 출시될 예정이다.

 

엑스페리아10’(사진제공 - 소니)
엑스페리아10’(사진제공 – 소니)

 


■ 중급형 ‘엑스페리아10’ 시리즈! 보급형 ‘엑스페리아L3’


 

엑스페리아10과 엑스페리아10 플러스는 21:9 화면 비율의 풀HD 플러스 해상도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각각 6인치와 6.5인치 화면 크기를 갖췄으며, ‘고릴라글래스5’를 적용했다. 후면 카메라는 듀얼 카메라가 적용됐다. 엑스페리아10은 1300만 화소와 500만 화소 카메라가 적용됐으며, 플러스 모델은 1200만 화소와 8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두 제품 모두 배경을 흐리고 피사체에 초점을 맞춰주는 아웃포커스 효과를 지원한다. 또 21:9 4K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또 소니의 오디오 기술인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 및 LDAC를 지원해 무선 음악을 들을 때도 깨끗한 음질을 제공한다.

 

엑스페리아L3는 보급형 스마트폰이다. 5.7인치 HD 플러스 디스플레이를 갖췄으며, 영화 화면 비율을 갖춘 다른 제품군과 다르게 일반적인 18:9 화면비를 제공한다. 엑스페리아10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고릴라글래스5’를 적용했다.

 

키시다 마츠야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 사장은 “소니 모바일은 상상 이상의 사용자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엑스페리아 브랜드의 새로운 비전을 수립했다”며 “소니는 지속적으로 경계를 넓혀 혁신을 추구하고 있으며, 새로운 엑스페리아는 다양한 전문 기능을 갖춘 기술력으로 오직 소니만이 가능한 창의적인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소니 보급형 스마트폰 ‘엑스페리아L3’
소니 보급형 스마트폰 ‘엑스페리아L3’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