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토]게임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창작물…’서울 코믹월드 현장’

1

언더테일의 '프리스크' '샌즈'(왼쪽)와 오버워치의 '메르시' '트레이서' 캐릭터 상품 © 갓잇코리아

 

서울 코믹월드 현장 가보니…’프로슈머들 다 모였네’
넥슨 ‘시노앨리스’ 캐릭터로 꾸민 부스 운영 및 유저 참여 이벤트

 

몇 년 전에만 해도 게임사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했던 트렌드는 완전히 변했다. 1인 미디어가 새롭게 생겨났고, 다양한 2차 창작물을 만들어 자신이 금손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이용자가 늘어나고 있다.

 

즉 이용자가 직접 창작자가 돼 개성을 표출하는 새로운 게임문화가 생겨나고 있는 것이다.

 

지난 2일~3일 양일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국내 최대 서브컬처 축제 ‘162회 서울 코믹월드’에는 그동안 행사의 중심이었던 만화와 애니메이션 외에도 이용자들이 직접 만든 여러 게임 관련 2차 창작물이 출품돼 덕후(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다.

 

넥슨 '시노앨리스' 부스와 로드컴플릿 '크루세이더 퀘스트' 부스 및 인파 © 갓잇코리아
넥슨 ‘시노앨리스’ 부스와 로드컴플릿 ‘크루세이더 퀘스트’ 부스 및 인파 © 갓잇코리아

3일 현장에서 본 코믹월드는 소비자면서 생산자 역할을 하는 진정한 ‘프로슈머’들의 모임이었다. 이날 행사에서 판매된 상품은 팬픽, 스티커, 카드, 포스터, 마우스패드 등 다양했다. 소재 게임도 ‘리그 오브 레전드’ ‘오버워치’ 등 수백만 명의 유저를 확보한 인기 게임부터 1인 개발자가 만든 것으로 유명한 인디게임 ‘언더테일’ 등 각양각색이었다.

 

이 행사에 처음 참가했다는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중고등학생들이 프로 못지않은 작품을 내놓는 것을 보고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가족 단위 관람객이 많았던 점에서 문화산업으로서 게임의 가능성을 확인한 것같아 뿌듯하다”고 밝혔다.

 

게임사들도 능동적으로 변한 이용자층에 맞춰 관람객 참여형 프로그램을 마련한 점이 눈에 띄었다.

 

지난 2014년 출시돼 글로벌 2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흥행작 ‘크루세이더 퀘스트’ 개발사 로드컴플릿은 개발진과 이용자간 대결(PvP)을 벌여 승리한 이용자에게 아이템 쿠폰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부스는 PvP 및 경품 이벤트에 참여하려는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넥슨 '시노앨리스' 부스와 로드컴플릿 '크루세이더 퀘스트' 부스 및 인파 © 갓잇코리아
넥슨 ‘시노앨리스’ 부스와 로드컴플릿 ‘크루세이더 퀘스트’ 부스 및 인파 © 갓잇코리아

넥슨은 작품 론칭에 앞서 이번 ‘서울 코믹월드’ 참가를 통해 유저 몰이에 나선다. 백설공주, 앨리스, 빨간모자 등 캐릭터로 꾸민 포토존을 마련하고 다트 게임, 캐릭터 인기투표 등 이벤트를 진행했다. 단순 방문에 따른 기계적 보상이 아니라 관람객들의 참여와 경쟁을 유도하는 수단으로 활용해 좋은 호응을 얻었다.

 

넥슨은 코믹월드 외에도 자사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해 이용자들이 직접 만든 2차 창작물을 교류하는 ‘넥슨콘텐츠축제’를 주기적으로 열고, 오프라인 매장 ‘네코제스토어’를 운영하는 등 게임 팬들의 풀뿌리 창작 문화 육성에 힘써왔다.

 

넥슨 '시노앨리스' 부스와 로드컴플릿 '크루세이더 퀘스트' 부스 및 인파 © 갓잇코리아
넥슨 ‘시노앨리스’ 부스와 로드컴플릿 ‘크루세이더 퀘스트’ 부스 및 인파 © 갓잇코리아
넥슨 '시노앨리스' 부스와 로드컴플릿 '크루세이더 퀘스트' 부스 및 인파 © 갓잇코리아
넥슨 ‘시노앨리스’ 부스와 로드컴플릿 ‘크루세이더 퀘스트’ 부스 및 인파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