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윤균상 ‘나혼자 산다 출연소감’..”순간적 충동으로 고양이 분양받지 마세요” 당부

3

배우 윤균상이 호기심으로 고양이를 기르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9일 윤균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혼산’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조심스럽게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요”라면서 자신의 반려 고양이 네 마리 사진을 공개했다.

 

윤균상은 “저희 아이들 예쁘게 보셨나요. 털 날리고 (고양이에) 시간을 할애하는 부분도 보셨나요”라면서 “방송이어서 짧게 보였을지 모르지만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게 굉장히 큰 결심이 필요하고 많은 시간이 필요하고 희생을 강요합니다”라고 했다.

 

이어 “건강이 나빠질 수도 있고 시간을 빼앗길 수도, 수집이나 취미 생활을 포기해야 할 수도 있지요”라면서 “방송을 보고 저 때문에 고양이를 분양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고 이 인스타그램에 오셨다면 부디 그 생각을 접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윤균상은 “순간적인 충동으로 분양을 받아 아이들을 상처주고 죽이지 말아주세요. 없던 알러지도생기고 상처도 생기고 병원비도 보험이 없어 (돈도) 굉장히 많이 듭니다”라며 “사람을 키운다는 생각으로 고민하고 신중하게 결심하시고  아이들을 가족으로 맞아주시길 바랍니다”라고 했다.

 

윤균상은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고양이 네 마리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그의 귀여운 고양이들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방송 이후에도 많은 화제가 됐다. 그러나 윤균상은 호기심과 순간적인 관심으로 고양이를 키우지 말아달라고 당부하는 글을 게재, 많은 이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윤균상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윤균상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이하 윤균상 글 전문 

‘나혼산’ 예쁘게 잘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아 제가 조심스럽게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요. 저희 아이들 예쁘게 보셨나요? 혹시 털날리고 시간을 할애하는 부분들도 보셨나요? 방송이라 짧아 보이셨을지도 모르지만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게 굉장히 큰 결심이 필요하고 많은 시간이 필요하고 희생을 강요합니다.

 

건강이 나빠질 수도 있고 시간을 뺏길 수도 있고 수집이라던지 취미생활을 포기해야 할 수도 있지요. 방송을 보고 저 때문에 고양이를 분양을 받고 싶단 생각이 들었고 그 때문에 제 인스타에 오셨다면 이글을 보고 부디 그 생각을 접으시길 부탁드립니다.

 

순간적 충동으로 분양받아 아이들을 상처주고 죽이지 말아주세요.

없던 알러지도 생기고 상처도 생기고 병원비도 보험이 없어 굉장히 많이 듭니다.

 

잔을 깨고 그릇을 깨고 스트레스 받으면 배변 실수도하고 고양이는 살갑게 곁을 막 내주지 않아요.

사람을 키운다는 생각으로 고민하고 신중하게 결심하시고 아이들을 가족으로 맞아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송송이
기사제보 - gotitkorea@gotit.co.kr

3
댓글

avatar
  
unamusedcooloopsrazzrollcryeeklolmadsadexclamationquestionideahmmbegwhewchucklesillyenvygotitemo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3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3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3 댓글 작성자
헤이유meek알루엣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알루엣
회원
알루엣

윤균상씨 고양이을 키우고있었군요

meek
회원
meek

맞아요 반려동물은 신중해야해요~~

헤이유
회원
헤이유

완전 공감합니다. 강아지나 고양이 끝까지 책임질 자신없으면 그냥 처음부터 안키우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