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은, 버닝썬 관련 추측 도넘어..."'법'으로 대응하겠다"

3

송다은에 대한 루머가 온라인을 뜨겁게 만들었다.

 

18일 오후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는 송다은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최근 불거진 클럽 버닝썬 사태에 송다은이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자, 그를 향한 궁금증이 증폭된 것.

 

송다은은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설립한 라운지바 몽키뮤지엄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991년생으로 올해 29살인 송다은은 인덕대학교 방송연예과를 졸업한 연기자다. 그는 화제를 모았던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 시그널’ 시즌2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당시 송다은은 남다른 미모와 활발한 성격 등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출연자 정재호와 최종 커플이 되며 주목받았다. 이후 송다은은 광고 및 방송에 출연해 왔다.

 

하지만 그녀는 ‘호구의 연예’ 출연 이후 승리 사건 관련 ‘가짜루머’로 몸살을 앓고있다. 이날 다수의 언론 매체들은 송다은에 대한 기사를 쏟아냈다. 송다은 측은 이날 보도와 관련해 클럽 버닝썬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추측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소속사 이안이엔티는 “세간의 추측은 송다은과 평소 승리가 개인적 친분이 있었다는 점을 확대 해석한 것일 뿐”이라며 근거 없는 낭설이라고 공식 입장을 냈다. 이어서 “인터넷의 게시글이나 댓글을 통해 악성, 허위 정보를 작성하고 유포한 자들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이라며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시에는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송다은 인스타그램 캡처 © 갓잇코리아
송다은 인스타그램 캡처 © 갓잇코리아
송다은 인스타그램 캡처 © 갓잇코리아
송다은 인스타그램 캡처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