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만의 한국인 개막전 선발승 ...류현진, 개막전 승리로 '빅게임 피처' 입증

2

지난해 디비전시리즈 1차전 완벽투 재현
2001년 박찬호 이후 18년만에 한국인 MLB 개막전 승리

 

미국 프로야구(MLB) LA 다저스 류현진(32)이 2019 시즌 서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개막전에 선발 등판,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와 개막전 신기록인 홈런 8개를 몰아친 타선을 앞세워 12-5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승리투수로 기록됐다. 한국인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승은 2001년 다저스 소속이던 박찬호(7이닝 무실점)에 이어 18년만에 나온 쾌거다.

 

류현진 "부담없이 던졌다…원하는 대로 경기 끝내"
류현진 “부담없이 던졌다…원하는 대로 경기 끝내”

류현진 개인적으로는 메이저리그에서 처음 개막전 선발로 나서 승리까지 따냈다.

 

류현진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로 등판했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어깨 부상으로 찾아온 기회였다.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1회초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안타 1개를 맞았지만 삼진 3개로 가볍게 이닝을 마무리했다. 선두타자 애덤 존스는 8구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이어 후속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했지만, 윌머 플로레스와 데이비드 페랄타를 모두 삼진으로 만들어냈다.

 

개막전 류현진 카드를 향한 우려의 시선도 존재했다. 2013년 다저스에 입단한 이후 류현진은 줄곧 3~5선발로 뛰어왔기 때문에 개막전 선발로는 부족해 보이는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은 커쇼의 부상 이후 일찌감치 류현진을 힐과 함께 개막전 선발 후보로 점찍었고, 힐이 개막 직전 무릎 부상을 당하자 망설임없이 류현진에게 개막전 등판을 맡겼다.

 

로스앤젤레스의 지역매체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커쇼가 아닌 투수가 다저스의 개막전 투수로 등판한 것은 2010년 이후 처음”이라며 “류현진은 호투를 펼치며 커쇼에 이어 개막전 적임자임을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커쇼가 돌아오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전망. 아직 구체적인 복귀 일정이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당분간 류현진이 다저스의 에이스 역할을 해내야 한다. 2019년 쾌조의 스타트를 끊은 류현진을 향한 기대치가 점점 높아질 것으로보인다.

 

LA 다저스 구단 트위터 갈무리. © 갓잇코리아
LA 다저스 구단 트위터 갈무리.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