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추신수! 시즌 첫 경기 '천국·지옥 동시에 경험' 1안타 2타점 4삼진

1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첫 경기서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31일(한국시간) 경기에서 추신수는 그야말로 천국과 지옥을 경험했다.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서 추신수는 5타수 1안타 2타점 무려 4삼진을 기록했다.

 

무려 11년 만의 개막전 출전 불발된 추신수는 첫경기에 출전해 4삼진을 기록했지만 이후 2차점 적시타를 터트리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시즌 타율은 0.200.

 

처음 네 차석 타석은 모두 4삼진. 1회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다르빗슈 유를 상대로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2회에도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3-4로 밀린 4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바뀐 투수 호세 퀸타나를 상대했지만 이때도 삼진으로 돌아서야 했다.

 

6회말도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7회말 마지막 타석에서 적시타를 터뜨렸다.

 

추신수 2타점 적시타로 역전 기회를 잡은 텍사스는 8회말 조이 갈로 3점 홈런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9회초 마무리 투수 호세 레클레르크를 마운드에 올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텍사스의 네 번째 투수 숀 켈리가 시즌 첫 승을 거뒀고 마무리 레클레르크가 세이브를 올렸다.

 

이날 컵스의 선발 투수 다르빗슈는 2⅔이닝 동안 3실점 한 뒤 조기 강판했다. 네 번째 투수 C.J. 에드워드가 시즌 첫 패를 안았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 © AFP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 © AFP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