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마약 투약+공급 의혹 제기... 봐주기 수사 의혹까지

3

황하나 인스타그램 ⓒ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알려진 황하나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혐의가 제기됐다.

 

1일 일요시사에 따르면 대학생 조모씨는 2016년 1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마약(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하고 매수와 매도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문제는 당시 사건에 황하나 씨가 깊게 연관된 것으로 보이지만 어떤 조사도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의 판결문에는 황하나의 이름이 8차례 등장했다. 그는 지난 2015년 9월 중순께 강남 모처에서 조씨에게 필로폰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황하나는 지난 2011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전력도 있음을 덧붙였다.

 

이에 매체는 황하나가 남양유업 외손녀라는 점을 들어 재벌가의 봐주기 수사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법조계에선 경찰과 검찰이 황씨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당시 사건을 수사했던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당시 사건 담당자들이 다른 곳으로 발령 받아 대답해줄 사람이 없다”고 입을 닫았고 사건 담당 검사 측은 “수사했던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 오래된 사건이라 기억도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일요시사는 보도했다.

 

황하나는 남양유업의 외손녀로 많이 알려진 인물. 파워블로거로 활동하며 예쁜 외모로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황하나는 지난 2017년 가수 겸 배우 박유천과 결혼을 발표한 뒤 파혼해 유명세를 탄 바 있다.


 

황하나 인스타그램 ⓒ
황하나 인스타그램 ⓒ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