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강원 산불 피해 지역 돕기 '1억원' 기부...윤지성·심현섭 등도 성금 릴레이

1

 

김희철 아이유 김은숙 윤지성 유재환(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 갓잇코리아

 

지난 4일 강원도 고성과 속초에서는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현재 주불은 완전히 진화된 상태지만 큰 피해를 안겼다. 행정안전부는 오늘(5일) 오전 강원 산불 피해가 심각해지자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으며, 강원도 고성군과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이 선포 대상이다

 

이런 가운데 오늘 삼성그룹과 이랜드 등이 산불 피해 지역에 대한 지원에 나섰다. 이어서 윤지성과 개그맨 심현섭이 피해 복구를 위해 1,000만원을 기부했으며 아이유도 1억원을 기부했다.

 

두 사람과 더불어 이날 많은 연예인들이 강원도 산불 진화를 염원하는 목소리를 냈다. 라미란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걸캅스'(정다원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에 앞서 “강원도에 산불이 났다. 산불이 빨리 진화돼서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먼저 말했다.

 

 


■ 아이유, 강원 산불 피해 지역 돕기 ‘1억원’ 기부


 

가수 겸 연기자 아이유가 이번에는 강원 산불 피해 지역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아이유는 글로벌 아동복지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을 성금으로 냈다. 이 성금은 지난 4일 발생한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의 피해 지역 아이들을 위해 주로 쓰일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꾸준히 저소득층 및 조손가정 아이들과 학생들을 지원해온 아이유는 이번 산불 소식을 듣고 1억 원을 기부했다”라며 “아이유가 기부한 1억 원은 산불 피해 지역의 저소득층 아이들 및 조손가정과 한부모 가정의 학생들과 아이들에 주로 지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아이유는 지난해에도 총 4억 원이 넘는 금액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 어려운 형편의 아이들을 도왔다.

 

아이유 강원도 산불 피해 아이들에게 따뜻한 손길 ⓒ 갓잇코리아
아이유 강원도 산불 피해 아이들에게 따뜻한 손길 ⓒ 갓잇코리아

 


■ 김희철, 윤지성, 유재환, 김은숙 작가 등 성금 릴레이…’훈훈’


 

김은숙 작가 © 갓잇코리아
김은숙 작가 © 갓잇코리아

 

강원도 출신인 김희철도 도움의 손길을 뻗었다. 그는 이날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에 3000만원을 기부했다. 강원도 횡성 출신인 김희철은 현재 횡성의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는 중. 그는 그동안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강원도 출신으로서 자부심을 드러내왔다.

 

김희철은 사랑의열매 측에 성금을 내며 “강원도 지역에 번져가는 산불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며 “조금이나마 피해 주민들에게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라는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마찬가지로 강원도 원주 출신인 윤지성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강원도 원주 출신인 윤지성은 지난 4일 밤 고성-속초 산불 상황을 지켜보며 마음 아파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기부금을 전달하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내비쳤다고 알려졌다.

 

‘태양의 후예’ ‘미스터 션샤인’ 등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도 희망브리지 전구재해구호협회를 통해 2000만원을 기탁했으며 작곡가 유재환 역시 같은 단체를 통해 1000만원을 기부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개그맨 심현섭 역시 성금 1000만원을 기탁하며 마음을 전했다.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6.2조원…어닝 쇼크

 

 


■ 삼성전자, 이랜드 등도 구호 지원


 

이랜드 © 갓잇코리아
이랜드 © 갓잇코리아

 

5일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은 총 성금 20억원과 구호키트 등을 지원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임직원 봉사단과 의료진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구호키트 500세트는 이미 지원했으며 필요한 수량만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피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임직원 봉사단을 현장에 파견하고, 의료진도 보내 주민들의 건강을 살필 예정이다.

이랜드재단과 이랜드 호텔레저BU 켄싱턴호텔앤리조트 사업부는 산불로 막대한 피해를 본 강원도 고성, 속초 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긴급 구호물품은 이불 250채와 속옷 300벌, 슬리퍼 250개, 트레이닝복 세트 250벌 등 총 5000만원 상당의 이재민 생필품으로 구성했다.

 

이랜드재단은 “갑작스러운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 내에 이재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하게 됐다”며 “더 이상 피해 없이 조속히 복구가 이뤄지길 바라며 현장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