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완전 무제한 이라더니…KT · LGU+ 꼼수요금제?숨겨진 일일 제한

1

 

완전 무제한이라더니? 꼼수요금제 논란 ⓒ 갓잇코리아

 

 

이틀연속 일 53GB 사용시 2G 속도로 제한…2시간짜리 UHD·VR 2편 분량

KT·LGU+, 하루사용량 따라 제한..홈페이지 관련 조항 비공개

 

KT가 이동통신업계 최초로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내놨다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사용량에 따라 데이터를 제한할 수 있는 조항을 만들어놓아 논란이 일고 있다.

 

확인 결과 KT에 이어 LGU+도 ‘완전 무제한’ 요금제 약관에서 ‘사용관 제한 관련 규정’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통 3사가 ‘완전 무제한 요금제’라며 내놓은 요금제가 사실은 불완전 무제한 요금제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것.

 

KT의 ‘데이터 FUP'(Fair Use Policy·공정사용정책) 조항에는 2일 연속으로 일 53GB를 초과해 사용하는 경우 최대 1Mbps(초당 메가비트)로 데이터 속도제어를 적용하고 이용 제한, 차단 또는 해지될 수 있다는 단서가 들어있다.

 

LG유플러스의 경우에도 5G 이동전화 이용약관 중 5G 요금제 11항에는 ‘2일 연속으로 일 50GB를 초과해 사용하는 경우 해지 또는 데이터 속도제어, 차단 등 이용을 제한할 수 있다’는 조건이 명시돼 있다.

 

하지만 문제는 5G 핵심 콘텐츠인 UHD(초고화질) 영상과 가상 콘텐츠의 1시간 데이터 소모량은 10 ~ 15GB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2시간짜리 콘텐츠 2편을 이틀사용할 경우 5G 속도가 2G로 급격히 떨어진다.

 

이통사는 상업용 사용이나 불법 P2P 접속 등 ‘무제한’ 요금제의 비정상적인 사용을 막기 위해 FUP를 적용하지만, 모든 가입자에게 일 53GB의 데이터 사용량 제한을 둔 것을 공정사용정책에포함한 것은 마케팅용 꼼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KT의 경우 홈페이지에 명시되어있지만 LG유플러스는 홈페이지에 해당 내용이 확인 되지 않은 점도 지적되고 있다. 2년간 완전무제한 요금제를 적용하는 SK텔레콤은 일반 사용자의 일 한도 상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자들은 “꼼수 요금제”라며 보험계약처럼 깨알같은 글씨로 설명도 쉽게 확인할 수 없는 5G 요금제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소비자 혼선이 초래될 수도 있는 해당 규정이 과연 이번 논란과 함께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완전 무제한이라더니? 꼼수요금제 논란 ⓒ 갓잇코리아
완전 무제한이라더니? 꼼수요금제 논란 ⓒ 갓잇코리아

 

 







1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1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1 댓글 작성자
알루엣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알루엣
회원
알루엣

꼼수 요금제라니 너무해요 ㅜㅡ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