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잇]설리 속옷 지적에 솔직 심경… “시선 강간하는 사람 더 싫다”

2

 

설리, 속옷 미착용 지적 누리꾼에 일침

 

 

8일 지인들과 술자리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진행

속옷 지적에 솔직 심경 “시선 강간이 더 싫다”

 

설리는 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진행하며 1만4천여명의 네티즌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라이브 방송에서 ‘노브라 지적에’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한 네티즌이 “‘노브라’로 당당할 수 있는 이유”를 묻자 설리는 거침없이 반박했다. 지인이 “너를 걱정하나보다”라고 했지만 설리는 “나는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말했다. 시선 강간은 상대방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노골적으로 쳐다봐 봐 불쾌감을 느끼게 하는 것을 뜻한다.

 

설리는 앞서 몇차례 소위 ‘노브라’ 상태로 찍은 사진을 SNS 등에 게재했다. “‘노브라’에 당당할 수 있는 이유? 아이유? You know IU?:라고 답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한 네티즌이 설리의 풀린 눈을 지적하자 설리는 “원래 이렇다”라고 말한 뒤 눈을 힘주어 떴다. 그러면서 “이건 촬영용이다. 이건 웃을 때 표정”이라고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설리는 술을 마시며 라이브 방송을 진행, 방송 후반부로 갈수록 만취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설리는 이날 자신의 주량에 대해 “한병 반이면 약간 맛이 가고 두병이면 그냥 정신을 잃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지인들이 공격을 받자 라이브를 마쳤다.


 

설리, 속옷 미착용 지적 누리꾼에 일침
설리, 속옷 미착용 지적 누리꾼에 일침 “시선 강간 더 싫어”

 

 







2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2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2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2 댓글 작성자
meek알루엣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알루엣
회원
알루엣

가슴이 큰 사람도 있고 작은 사람이 있어요 ;;

meek
회원
meek

남일에 너무 관심이 많아요 악플이 좀 없어졌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