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잇]설리 속옷 지적에 솔직 심경... "시선 강간하는 사람 더 싫다"

2

 

설리, 속옷 미착용 지적 누리꾼에 일침 "시선 강간 더 싫어"

 

8일 지인들과 술자리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진행

속옷 지적에 솔직 심경 “시선 강간이 더 싫다”

 

설리는 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진행하며 1만4천여명의 네티즌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라이브 방송에서 ‘노브라 지적에’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한 네티즌이 “‘노브라’로 당당할 수 있는 이유”를 묻자 설리는 거침없이 반박했다. 지인이 “너를 걱정하나보다”라고 했지만 설리는 “나는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말했다. 시선 강간은 상대방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노골적으로 쳐다봐 봐 불쾌감을 느끼게 하는 것을 뜻한다.

 

설리는 앞서 몇차례 소위 ‘노브라’ 상태로 찍은 사진을 SNS 등에 게재했다. “‘노브라’에 당당할 수 있는 이유? 아이유? You know IU?:라고 답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한 네티즌이 설리의 풀린 눈을 지적하자 설리는 “원래 이렇다”라고 말한 뒤 눈을 힘주어 떴다. 그러면서 “이건 촬영용이다. 이건 웃을 때 표정”이라고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설리는 술을 마시며 라이브 방송을 진행, 방송 후반부로 갈수록 만취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설리는 이날 자신의 주량에 대해 “한병 반이면 약간 맛이 가고 두병이면 그냥 정신을 잃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지인들이 공격을 받자 라이브를 마쳤다.

 

설리, 속옷 미착용 지적 누리꾼에 일침 "시선 강간 더 싫어"
설리, 속옷 미착용 지적 누리꾼에 일침 “시선 강간 더 싫어”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