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IT]여론 악화되자..KT, 5G 요금제 ‘데이터 제한’ 삭제

2

 

KT 5G 요금제, 하루 53GB 제한 삭제 ⓒ 갓잇코리아

 

 

대다수 가입자에 해 끼치는 ‘불공정 사용자’ 제한은 필요

LG유플러스, ‘데이터 제한 조항’ 유지…조만간 개정할 듯

 

KT가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 이용약관에 있는 ‘이틀 연속 하루 53기가바이트(GB) 초과 사용 시 데이터 이용 제한’ 항목을 삭제하기로 했다.

 

KT는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공정사용정책'(FUP)과 관련해 ‘KT 5G 서비스 이용 약관’을 개정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2일 이동통신사에서는 처음으로 월 8만원 이상에서 5G 데이터를 속도 제한없이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슈퍼플랜’ 요금제를 내놨다.

 

그러나 하루 53GB를 이틀 연속으로 초과해 데이터를 사용하면 1메가비피에스(Mbps)로 데이터 속도를 제한하고, 이용제한이나 차단 또는 가입을 해지할 수 있다는 이용약관 조항이 알려지면서 여론이 나빠졌다.

 

이번 약관 개정을 통해 앞으로 이용자들은 53GB 이상을 사용하더라도 섣불리 데이터 속도가 제한되거나 이용 제한 조치를 받지는 않게 된다. 다만, 상업적으로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거나, 무제한 요금 이점을 악용해 망에 부하를 일으키는 등 불공정한 사용행태가 발견되면 제한조치를 할 수 있는 FUP 조항은 유지된다.

요금제를 ‘무제한’이라고 강조한 통신사들의 마케팅 때문에 일부 사용행태를 제한하는 FUP 조항에 대해 비판하는 지적이 많지만, 이 조항은 일반 사용자들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조항이다.

 

한 통신정책 전문가는 “지난 2010년 스마트폰이 국내에 급격히 확산하면서 3G 데이터 폭증 사태가 발생해 음성통화까지 단절되고 무선인터넷을 사용하기 힘든 상황이 왔었다”면서 “실제 극소수 헤비유저 및 불공정사용자들이 휴대폰을 핫스팟으로 연결해 P2P 사이트를 운영하는 등 상업적 행태를 보였고 이때문에 전체 가입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었다”고 설명했다.

 

이 전문가는 이어 “5G 데이터 이용량이 4G LTE의 수십배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하루 이용량을 53GB로 제한하는 것은 무리가 있는 조항이었고 이를 해제한 것은 적절하다고 본다”면서도 “다수의 선량한 이동통신 가입자를 위해 FUP 조항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T 5G 요금제, 하루 53GB 제한 삭제 ⓒ 갓잇코리아
KT 5G 요금제, 하루 53GB 제한 삭제 ⓒ 갓잇코리아

 

 

 







2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2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2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2 댓글 작성자
알루엣meek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meek
회원
meek

무제한이면 제한이 없어야죠 요금제도 비싸던데

알루엣
회원
알루엣

무제한으로 하면 좋을텐데 시간을 좀더 두어야할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