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닥터프리즈너’ 남궁민…김병철 비리 캐고 ‘사이다’ 반격

1

 

KBS 2TV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갓잇코리아

 

남궁민이 ‘의약품 불법 반출’ 혐의로 김병철 잡는데 성공했다.

 

10일 밤 방송된 KBS 2TV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의약품 불법 반출하다 덜미를 붙잡힌 김병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소금(권나라 분)은 사이코패스 김석우(이주승 분)의 갑작스러운 공격을 받았다. 나이제(남궁민 분)는 선민식에 선전포고했지만 선민식(김병철 분)은 “허위진단에 대해 검찰조사가 들어갈 것. 넌 이제 끝이고 이 구역의 왕은 영원히 나란말이다”라고 말하며 비웃었다.

 

한소금은 다행히 깨어났다. 나이제는 “공조는 여기까지 하자. 한 선생은 나에 대한 믿음이 없으니 여기까지 하자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한소금은 “제가 서서울교도소 자문의원으로 있는 동안 김석우같은 환자 빼돌리는 일 없을 것”이라 말했다.

 

모이라는 나이제를 도왔다. 선과장이 이번 작전에 개입했다고 알린 것. 모이라는 나이제를 전격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선민식은 이재준(최원영 분)에게 나이제와 모이라가 손을 잡았다고 일렀다.

 

나이제와 복혜수, 김상춘(강신일 분)은 오정희(김정난 분)를 찾아왔다. 나이제는 같은 배를 탄 사람들이라고 소개했다. 나이제는 선과장에게 시선을 돌리지 않으면 모든 것이 물거품된다며 설득했다.

 

정의식(장현성 분)이 급습했고 나이제와 오정희는 연행됐다. 정의식은 오정희의 방을 살펴보다가 선민식 과장이 고가의 약을 처방해 빼돌린 것을 적어놓은 칠판을 목격했다. 김상춘은 귀소 조치를 받게 됐다. 그는 “들어가기 전 딸의 얼굴을 보고 가겠다”며 난동을 부렸다. 그 사이 복혜수는 몰래 도망갔다.

 

이를 보고받은 선민식은 “토끼몰이가 성공한 것 같다”며 좋아했다. 이재준은 “미리 축하드린다. VIP 센터장이 된 것”이라며 선민식과 건배했다. 이재준은 “한빛 그룹승계 발표나기전에 서프라이즈 하려는 거니까 무조건 찾으라”고 지시했다.

 

한소금은 검찰 조사를 받게 된 나이제에게 유리한 증언을 해주며 그의 편에 서게 됐다.정의식은 서서울 교도소 선민식 과장에게서 진단서 조작이 시작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 정의식은 나이제가 선민식 잡으라고 한 짓임을 알게 됐고 “선민식 집이 그렇게 대단하다던데. 한번 털어보자”고 말했다.

 

오정희는 의약품 불법 반출 경로를 뒤쫓았다. 모이라는 해당 약국 조사에 돌입했다. 선민식의 지시를 받아 불법반출을 도운 함길선(이헌균 분)은 도망가다 교통사고를 당했다. 선민식은 의료법 위반으로 임의 동행, 강제 체포 여부를 선택해야 했고 나이제는 “임의동행 하시라”고 말하며, 그의 앞에 나타났다.

 

KBS 2TV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갓잇코리아
KBS 2TV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