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최명길 거짓말에 오열

1

세젤예딸 김소연·홍종현 썸기류…김해숙·최명길 재회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과 홍종현의 썸 기류가 감지됐고 최명길이 김해숙을 찾았다.  최명길이 자신이 버려두고 간 친딸이 김소연이라는 사실을 곧 알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13일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새로 부임한 대표 전인숙(최명길 분)과 식사자리를 갖는 강미리(김소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미리는 자신의 친모가 전인숙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반면, 전인숙은 이 사실을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강미리는 딸이 한 명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따님은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물어 전인숙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전인숙은 “강부장, 참 거침 없는 사람”이라며 “왜 그게 궁금하냐”고 물었다. 강미리는 “궁금한 것 있으면 물어보라 하셔서”라며 “실례가 됐다면 죄송하다”고 답했다.

 

전인숙은 “어릴 때 미국으로 보내서 거기서 대학 나오고 정착했다”며 “아나운서 그만둘 때부터 내 뒤를 캐고 다니는 사람이 많았다. 한성그룹 들어오고 나서는 더 많아졌다. 창립기념일 때나 집안 제사 때도 집 앞에 취재진이 있었다. 내가 한성수 부회장과 잘 살고 있는지 무슨 옷을 입고 무슨 가방을 들었는지 늘 궁금해 했다.

 

그래서 미국으로 보냈다. 애 만큼은 가십거리 좋아하는 기자들로부터 보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인숙은 “답이 좀 됐냐”며 날카롭게 물었다. 이 답을 들은 강미리는 화장실에 가서 오열했다. 전인숙은 집으로 돌아가는 길 차에서 “괘씸한 것, 감히 나한테 그런 질문을 해?”라며 분노했다. 강미리와 전인숙 사이의 긴장감은 짙어졌다. 전인숙은 비서에게 “강미리 부장, 인사 기록하고 10년간 업무 평가서 볼 수 있겠냐”고 말하는 등 강미리를 주시하기 시작했다.

 

한편, 강미리는 한태주(홍종현 분)를 만나 고민을 털어놨다. 강미리는 고민이 뭐냐고 묻는 한태주의 말에 “그냥 누군가를 완전히 잊는 게 가능한 일인가 싶다”고 답했다. 한태주는 “어떤 사람은 완전히 잊을 수도 있고, 영원히 잊지 못할 수도 있다. 사람에 따라 다르다”면서 “난 돌아가신 어머니를 영원히 잊지 못하는데, 우리 아버지는 완전히 잊으시고 새 어머니와 잘 살고 있다”고 털어놨다.

 

한태주는 “대체 누구냐, 전 애인이냐”고 물었고, 강미리는 “애인 아니다”라며 발끈했고 “그러는 한태주씨는 애인 없냐. 부장 술 먹는데 와서 이러고 싶냐”고 되물었다. 한태주가 “없다는 말씀 안 믿는다”며 “저도 없다”고 하자 강미리는 “안 됐군”이라고 응수했다.

 

한태주는 “그냥 그 사람의 선택이라 생각하시라. 저도 아버지의 선택일 수밖에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니까 가출했다가 집으로 돌아가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강미리가 웃자 “부장님은 역시 웃을 때가 훨씬 예쁘다”고 말하며 썸 기류를 형성했다.

 

함께 외근하게 된 두 사람의 사이는 더욱 가까워졌다. 외근을 마치고 한태주는 강미리를 데리고 한강으로 향했다. 컵라면, 떡볶이, 김밥 등을 함께 먹게 된 두 사람. 강미리의 “힘들었냐”는 질문에 한태주는 “힘든 건 제가 아니라 부장님이셨다. 얼굴에 다 티나는 거 아시지 않나. 계속 무슨 일이 있다. 그 남자 아직도 못 잊었다고 써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미리는 “그런 거 아니다. 자꾸 기어오르냐”고 했고, 한태주는 “잊으려고 하면 자꾸 생각난다. 매운 걸로 생각 지우는 것도 필요하다”고 했다. 강미리는 “자꾸 넘겨 짚을 거냐”고 묻고는 맥주를 사기 위해 자리에 일어섰다. 이때 한태주가 달려오는 자전거를 보고 강미리를 구해줬다.

 

전인숙은 강미리로 인해 과거 딸을 버려두고 간 과거를 회상하게 됐다. 그는 박선자(김해숙 분)가 운영 중인 설렁탕집을 찾았다. 전인숙은 박선자를 “형님”이라고 불렀다. 박선자는 전인숙을 보고 놀랐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