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YG 측 “승리 매니저 퇴사…YG서 급여 지급” 버닝썬 별도 급여 지급 여부 몰랐다

1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승리 ⓒ 갓잇코리아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클럽 버닝썬 자금으로 자신의 매니저에게 급여를 지급한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13일 “지씨는 YG엔터테인먼트 재직 시절 (현재는 퇴사한) 승리의 매니저였으며, 이에 따른 그의 급여는 당연히 당사가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승리의 개인사업과 일체 무관한 만큼, 과거 지씨의 유리홀딩스 감사직 겸업과 지씨가 승리와 연관된 사업체로부터 별도의 급여를 받았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 역시 최근 일련의 논란이 불거진 이후 일부 사실 관계를 파악하게 됐다”며 “승리의 전속 계약 종료와 더불어 매니저 지씨도 퇴사 처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2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경찰이 버닝썬 계좌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조사하던 중 일부 자금이 승리의 매니저 지씨에게 매달 주기적으로 지급된 사실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YG 측이 해당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전하며 “YG와 버닝썬이 연결되어 있는지에 대한 경찰의 확인 필요해 보인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매니저의 급여가 승리 개인이나 소속사가 아니라 버닝썬에서 지급됐다면 승리에게 횡령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도 있다”며 “승리의 실소유주 의혹이 더 짙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뉴스데스크’를 통해 “돈의 출처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물을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MBC © 갓잇코리아
MBC © 갓잇코리아

 

이하 YG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1. 지 모 씨는 YG엔터테인먼트 재직 시절(현재는 퇴사한) 승리의 매니저였으며, 이에 따른 그의 급여는 당연히 당사가 지급하였습니다.

 

2. 당사는 승리의 개인사업과 일체 무관한 만큼, 과거 지씨의 유리홀딩스 감사직 겸업과 지씨가 승리와 연관된 사업체로부터 별도의 급여를 받았는지 전혀 알지 못하였습니다.

 

3. 당사 역시 최근 일련의 논란이 불거진 이후 일부 사실 관계를 파악하게 되었고, 승리의 전속 계약 종료와 더불어 매니저 지씨도 퇴사처리하였습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