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꺾인 금호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1조+α' 누가 인수 할까?

3

 

날개 꺾인 금호그룹…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중견사로 털썩

 

그룹 매출 60% 담당…구주매각 및 3자배정 유상증자로 매각

허창수 회장 “돈만 있으면”..아시아나에 재계 이목 집중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는 전체 지분의 33.47%를 보유한 금호산업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조만간 매각 주간사 선정 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절차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금호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과정에서 잡음이 없도록 에어부산·아시아나IDT·에어서울 등 자회사와 함께 통매각하기로 했다. 통매각 시 인수가격이 총 1조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금호그룹은 재계 서열 1위를 다투다 경영권 분쟁 및 자금난을 못 이겨 회사가 쪼개진 현대그룹과 비슷한 처지에 놓였다. 그룹 연간 매출의 60%를 담당하는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면 금호그룹은 중견기업 수준으로 위상이 떨어지게 된다

금호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는 전체 지분의 33.47%를 보유한 금호산업이다. 금호그룹은 조만간 매각 주관사 선정 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절차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매각 방식은 구주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다.

 

금호그룹이 아시아항공 매각으로 선회한 것은 국내 대기업들 상당수가 인수에 나설 것이라는 판단이 깔려있다는 분석이다.유력후보군으로는 신세계와 제주항공을 소유한 애경그룹 등 유통업체가 거론된다. 유통기업이 항공사를 거느리면 물류망 확대는 물론 면세점 확보에도 유리해서다.

 

SK와 한화그룹 등도 언급된다. SK그룹은 금호타이어 매각 당시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됐을 정도로 기업 M&A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최규남 전 제주항공 대표를 부사장으로 영입하면서 항공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완료되면 금호그룹 덩치도 쪼그라들게 된다. 한 때 80여개에 달하는 계열사를 거느렸던 현대그룹과 비슷한 처지다. 현대그룹은 지난 2000년 이른바 왕자의 난을 계기로 계열사들이 분리된 뒤 현재는 10여개의 계열사만을 거느린 중견그룹이 됐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