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휘성, 에이미 주장 ‘프로포폴 투약·성폭행 모의’ 강력 부인 “전혀 아냐”

1

 

[전문]휘성 '에이미 소울메이트' 의혹...팬연합 "소속사 분명한 입장 촉구"

 

가수 휘성이 방송인 에이미가 제기한 프로로폴 불법 투약 혐의에 대해 ‘2013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17일 오후 공식자료를 통해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라며 에이미가 주장한 성폭행 모의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휘성 측은 에이미와 동반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알렸다.

 

이어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며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 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드리고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 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 드린다.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다던 연예인 A군에 대해 적었다. 에이미는 프로포폴 투약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A군이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을 들킬 게 두려워 자신에 대해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 사진 촬영 모의를 계획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녹취록을 확인했다고도 밝혔다.

 

한편, 코앞으로 다가온 휘성과 케이윌의 콘서트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휘성과 관련된 애먼 불똥이 케이윌한테도 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이다.

 

 

 

이하 휘성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입니다.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습니다.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 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 드립니다.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