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전쟁' 삼성 선공에 다급해진 애플! 결국 퀄컴에 '백기'...적과의 동침

2

 

삼성 선공에 다급해진 애플, 결국 '적과의 동침'…빨라진 '5G폰 전쟁'

 

백기든 ‘애플-인텔’…앙숙 퀄컴과 손잡고 ‘5G 아이폰’ 조기 출격

애플-퀄컴 극적 합의 막전막후 퀄컴 ‘판정승’에 주가 23% UP

 

세계 최초의 5G 스마트폰을 내놓은 삼성전자의 선공에 놀란 애플. 결국 ‘적’이었던 퀄컴과 다급히 손잡고 ‘5G 아이폰’ 출격준비에 나섰다. 애플이 빠진 5G폰 시장에 ‘무혈입성’을 기대하던 삼성, LG도 글로벌 시장에서 애플과의 정면승부를 피할 수 없게 됐다는 분석이다.

 

세계 최대 스마트폰 생산업체 중 하나인 애플이 16일(현지시간) 퀄컴과 최대 30조원 규모의 특허 분쟁을 일괄 타결한 것은 5G 전쟁에서 후발주자로 머물러 있을 수 없다는 다급함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특히, 5G 기술을 선도하려는 미국 정부의 전략도 애플이 퀄컴과 소송에서 일찌감치 백기를 드는 데 영향도 미친 것으로 보인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애플은 퀄컴과 칩셋 공급 계약이 포함된 6년짜리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퀄컴과 최대 270억달러(31조원) 규모의 특허소송을 벌이던 애플이 5G폰의 핵심 부품인 모뎀칩을 구하지 못해 결국 퀄컴에 ‘백기투항’한 것.

 

애플 입장에서도 5G 모뎁칩을 최대한 빨리 납품밥기 위해선 퀄컴과의 관계 개선이 절실했다.
애플 입장에서도 5G 모뎁칩을 최대한 빨리 납품밥기 위해선 퀄컴과의 관계 개선이 절실했다.

 

 


■ 5G 패권 놓칠까 ‘美 정부도 압박’


 

미 IT매체 더 버지는 “(양측 모두 소송을 끌고 나가기엔) 걸려있는 이해관계가 너무 컸다”고 보도했다.

 

퀄컴의 입장에서도 혹여 애플이 이번 재판에서 승소할 경우, 삼성전자ㆍLG전자 등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기반 스마트폰 제조업체로부터도 줄소송을 당할 위기에 처해있었다.

 

일단 소송을 당하면 재판이 끝나기 전까지 각종 법률비용을 마련해야 하는 것은 물론 패소에 대비해 각종 충당금도 쌓아놔야하기 떄문에 30조원의 특허전쟁을 계속이어가기에는 이해관계가 너무 컸다는 것이 전문가의 추측이다.

 

애플의 상황도 양측이 소송에 합의하는데 한 몫했다.

 

백기든 '애플-인텔'…앙숙 퀄컴과 손잡고 '5G 아이폰' 조기 출격
백기든 ‘애플-인텔’…앙숙 퀄컴과 손잡고 ‘5G 아이폰’ 조기 출격

애플의 최대 라이벌인 삼성전자가 5세대(G) 스마트폰 시장에 선제적으로 뛰어든 상황에서 애플이 5G 모뎀 칩 공급업체를 구하지 못해 위기감이 컸다고 보고 있다.

 

5G 시대를 맞아 관련 모뎀 칩을 생산하는 업체가 퀄컴과 삼성전자, 중국 화웨이로 국한되는 현재, 애플이 삼성전자에 칩 공급 가능 여부를 타진했으나 삼성전자가 거부했다. 화웨이 부품을 사용하기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가 강력하게 만류하고 있어 쉽지 않았다. 결국 공급을 요청을 할 수 있는 곳은 퀄컴 외에는 없었다.

 

거기다 애플은 5G 모뎀 칩을 인텔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지만 인텔의 칩 개발이 늦어지면서 5G 아이폰 출시가 오는 2021년까지 미뤄질 가능성이 대두됐다. 이는 경쟁사인 삼성전자와 비교하면 2년 가까이 뒤처지는 것으로 애플 입장에서는 마냥 기다리기에는 피해가 너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애플·퀄컴 간 특허 분쟁이 막을 내리자 인텔은 5G 스마트폰 모뎀 칩 사업에서 철수할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전하기도 했다.

 

백기든 '애플-인텔'…앙숙 퀄컴과 손잡고 '5G 아이폰' 조기 출격
백기든 ‘애플-인텔’…앙숙 퀄컴과 손잡고 ‘5G 아이폰’ 조기 출격

 


■ 결국 애플이 백기 투항.. 아이폰 5G도 만나볼 수 있을까


 

전 세계 각국에 있는 아이폰 이용자 역시 내년에는 5G 아이폰을 만나볼 가능성이 커졌다.

 

당초 2020년으로 제시한 5G 아이폰 출시가 인텔의 5G 모뎀칩 개발 지연으로 2021년까지 미뤄질 것으로 관측됐지만 ‘퀄컴과의 동침’으로 내년 출시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올해 하반기로 출시 시기가 더 당겨질 가능성도 제기한다. 애플이 이르면 올해, 늦어도 2020년에는 5G 아이폰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결국 애플이 제품을 내놓기 전까지 시간을 번 국내 스마트폰 업체들이 시장을 얼마나 선점하느냐가 5G 시장 초반전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날 애플·퀄컴 간 특허 분쟁이 막을 내리자 인텔은 5G 스마트폰 모뎀 칩 사업에서 철수할 계획이라고 밝힌 상황에서 애플도 한숨 돌리게 되었다.

 

백기든 '애플-인텔'…앙숙 퀄컴과 손잡고 '5G 아이폰' 조기 출격
백기든 ‘애플-인텔’…앙숙 퀄컴과 손잡고 ‘5G 아이폰’ 조기 출격

그동안 애플은 삼성에 손을 벌려봤지만 물량부족을 이유로 거절당했고 먼저 손을 내민 화웨이와는 미·중 무역분쟁 등의 영향으로 협력하기 어려운 처지였다. 결국 애플이 택할 수 있는 대안은 2017년 시작된 퀄컴과의 특허전쟁에 백기를 드는 방법밖에 없었던 셈이다.

 

중국업체들도 애플 없는 5G폰 시장 선점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화웨이는 오는 7월 5G 폴더블폰 ‘메이트X’를 출시할 예정이며, 이외에도 다양한 5G 스마트폰을 연말까지 선보이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빠진 5G폰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던 국내 업체들이 다급해진 셈”이라며 “퀄컴에 백기투항까지 하며 5G폰 시장 출격에 나선 애플의 등장으로 글로벌 5G폰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