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뉴욕모터쇼서 EV 콘셉트카 ‘하바니로’ 최초 공개

3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이 스팅어GTS를 소개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트윈 전기 모터 탑재 콘셉트카..1회 충전시 482km 주행

사람 감정 읽는 ‘하바니로’ 전기차 공개

 

기아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onvention Center)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전기차(EV)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독특한 디자인의 세련된 크로스오버 ‘하바니로’는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Habanero)’에서 그 이름을 따온 것으로 핫(Hot)한 내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Habanero)에서 이름을 따온 신차는 강렬한 내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하바니로는 트윈 전기 모터가 탑재된 EV 크로스오버 콘셉트카로, 1회 충전시 300마일(약 482㎞)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먼저 하바니로는 e-4WD 시스템과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돼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기존 니로 EV의 장점을 계승했다. 여기에 오프로드 주행까지 수행해내는 전천후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설계됐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하바니로는 180도 후측방 모니터와 플러시 도어 핸들, 버터플라이 윙으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 내부 인테리어는 라바 레드(Lava Red) 컬러가 적용돼 고추를 먹을 때와 같은 강렬한 느낌을 강조했다.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이 스팅어GTS를 소개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이 스팅어GTS를 소개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생체 인식 기술로 승객의 건강 및 감정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도 적용됐다. 지난 2019 CES에서 첫 선을 보인 R.E.A.D. 시스템은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실시간으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운전자는 생체 정보만으로도 시동을 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음악과 온도, 조명과 진동, 그리고 향기 등 자신의 감정 상태에 최적화된 실내 환경을 제공받을 수 있다.

 

마이클 콜(Michael Cole)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은 “하바니로 콘셉트카는 기아차가 향후 선보일 전기차 모델의 방향성을 담고 있다”며 “디자이너들의 자유분방한 아이디어를 ‘하바니로’에 최대한 반영해 자동차 디자인에 대한 관념을 깨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이 스팅어GTS를 소개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이 스팅어GTS를 소개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이 스팅어GTS를 소개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COO)이 스팅어GTS를 소개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이번 모터쇼에서 스팅어GTS도 글로벌 시장에 최초로 공개된다. 스팅어 GTS는 기존 후륜 구동 시스템(RWD)이 적용된 모델과 함께 기아차가 새롭게 개발한 다이나믹 사륜 구동 시스템(D-AWD)이 적용된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특히 다이나믹 사륜 구동 시스템(D-AWD)에는 드리프트 모드가 추가로 탑재된다. 운전자는 주행모드를 선택해 뒷바퀴에 전달되는 동력을 조절할 수 있다. 드리프트 모드의 경우 최대 100%의 동력을 뒷바퀴로 전달해 보다 역동적인 드라이빙을 체험할 수 있다.

 

다이나믹 사륜 구동 시스템(D-AWD)에는 리미티드 슬립 리어 디퍼렌셜 기어가 적용돼 차량이 미끄러지는 상황에서도 더욱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스팅어 GTS는 3.3리터 트윈 터보 V6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됐으며, 365마력(HP)과 최대토크 52.0kg·m를 자랑한다.

 

커트 카할(Kurt Kahl) 기아 미국디자인센터 시니어 디자인 매니저는 “‘하바니로’ 콘셉트카는 도심 주행은 물론, 오프로드에서도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설계된 차량”이라며 “우리는 어느 상황에도 어울리는 이 차를 ‘에브리카(Every car)’라고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3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3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3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3 댓글 작성자
알루엣fndk2846meek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meek
회원
meek

멋있네요 한번 타보고싶어요 ㅎㅎㅎ

fndk2846
회원
fndk2846

기아차 좋은것 같습니다…

알루엣
회원
알루엣

미래 자동차는 역시 다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