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캠트로닉스’에 무선충전 사업 210억원 매각

1

 

삼성전기, 무선충전 사업 국내 중견기업에 매각

 

삼성전자에 모듈 납품한 켐트로닉스가 210억원에 인수

 

삼성전기가 모바일 무선충전 관련 사업을 국내 중견기업인 켐트로닉스에 매각했다.

켐트로닉스는 종속회사인 ‘위츠’가 삼성전기 모바일 무선전력 전송 사업과 근거리무선통신(NFC) 칩코일 사업을 양수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인수 금액은 약 210억원이다.

 

이번 계약으로 켐트로닉스는 삼성전기 무선전력 전송·NFC 칩코일 사업과 관련해 인력, 설비, 재고 자산, 해외 자산, 계약, 지식재산권 등을 확보한다. 켐트로닉스 측은 “무선전력 전송 수신부 사업다각화로 무선충전사업으로서의 토탈 솔루션 전문업체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스마트폰 뿐 아니라 차량용 무선충전 솔루션 등 사업 확대를 위한 포석이다. 켐트로닉스는 스마트폰·전장용 무선충전모듈을 개발·생산해왔으며, 앞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 갤럭시노트 시리즈에도 납품한 바 있다.

 

삼성전기 입장에선 경영 효율화와 선택과 집중 차원에서 무선충전 모듈 사업 매각을 결정했다. 영업이익률이 2%대로 낮은 사업을 과감하게 매각, 카메라모듈 등 프리미엄 부품사업에 집중한다. 삼성전기는 앞으로 무선통신 사업 분야를 5세대(5G) 이동통신 부품 중심으로 재편할 예정이다.

 

삼성전기, 무선충전 사업 국내 중견기업에 매각
삼성전기, 무선충전 사업 국내 중견기업에 매각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