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펫케어 시장규모 2조원 육박! 펫족 잡기 위한 다양한 제품도 ↑

1

 

 © 갓잇코리아 (이은현 디자이너)

 

유로모니터, 전세계 펫케어 시장규모 150조원 돌파 전망

프리미엄 기능성 제품 구매에도 적극적

 

[갓잇코리아] 올해 한국의 펫케어 시장규모가 2조원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2011년과 비교하면 약 2배 가까이 성장한 것이다. 전세계 펫케어 시장규모는 1300억달러(약 150조원)를 돌파할 것으로 예측됐다.

 

세계적인 시장 조사 기업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은 27일(현지시간) 올해 한국의 펫케어 시장 규모를 15억6960만달러(1조 8199억원)로 내다봤다. 이는 전년도 14억8860만달러(약 1조7260억원) 보다 5.4% 증가한 것이다. 최근 5년간 한국의 펫케어 시장 성장률은 연평균 11%에 이른다.

 

펫케어 시장은 펫푸드(Pet Food)와 펫용품(Pet Products)을 포함한 것이다.

 

올해 전세계 펫케어 시장규모는 전년대비 약 6% 증가한 1307억달러(152조41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펫케어 시장규모는 1230억달러(약 143조490억원)로 추정했다. 특히 펫케어 시장 성장은 아시아 지역이 주도했다. 지난 5년간 아시아 펫케어 시장 성장률은 연평균 11%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77억달러(20조 5231억원)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시장의 성장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유로모니터는 이미 펫케어 시장이 성숙한 유럽·북미 지역이 향후 5년간 연평균 5% 미만의 성장률을 보이는 반면, 아시아 지역은 연평균 14% 이상의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국내 반려동물 인구가 1,000만명을 넘어서면서 반려동물과 관련한 다양하고 유용한 제품들이 개발되고 있다. 예컨대 주인이 없는 집에서 반려견의 활동량을 늘려줄 인공지능 장난감 ‘고미볼’이 있다. 뿐만아니라 반려동물과 놀아주며 사료도 주는 펫케어 용품도 출시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성장할 것으로 보이는 반려동물 펫케어 시장. 어떤 색다른 아이템이 반려동물 인구를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고미볼 (자료제공 - 킥스타터)
고미볼 (자료제공 – 킥스타터)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