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했던 출퇴근길이 기다려지는 묘한 경험!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

0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유선이어폰 특유의 걸리적 거리는 불편함은 블루투스 이어폰을 만들어 냈다. 하지만, 초기 블루투스 이어폰은 전송되는 데이터의 양이 작아서 일반적인 음악을 듣기에도 음질이 부족해 사용하는 사람이 극히 드물었다.

 

블루투스 제품이 출시된 후 약 10여년이 지난 현재 ‘블루투스 이어폰’은 출·퇴근길 주위만 조금 둘러봐도 쉽게 볼 수 있을 정도로 시장의 표준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2016년 애플이 아이폰7에 3.5mm 이어폰 잭을 없애고 발표한 ‘에어팟’을 시작으로 완전 무선 블루투스이어폰이 시장의 새로운 대세가 되었다.

 

하지만 소형화된 코드프리 무선 이어폰(이하 완전 무선 이어폰)이 언제나 옳은 것은 아니다. 크기가 작아지고 부피가 줄어들면서 편의성이 크게 개선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모든 제품에는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코드프리 이어폰은 케이블이 완전히 제거되어 소리가 출력되는 좌/우 이어폰 본체만 제공되는 이어폰이다. 코드프리 이어폰은 본체에 모든 것이 탑재되어 있다보니 짧은 배터리 사용시간 등 단점도 있다. 이와 같은 단점을 보완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 ‘플랜트로닉스 BackBeat Go 410(이하 백비트 고 410)이다.

 

기존의 플라스틱 넥밴드형 구조로 디자인된 제품과 달리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은 유연한 고무재질로 구성되어 헬스와 같은 운동을 하거나 누워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도 ‘완전 무선 이어폰’에 비해 오래가는 배터리 성능으로 일상생활 곳곳에서 활용할 수 있는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 어떤 장점을 가지고 있는지 자세히 살펴보자.

 

코드프리 제품이 모두 편한건 아니다 ⓒ 갓잇코리아
코드프리 제품이 모두 편한건 아니다 ⓒ 갓잇코리아

 

 

그래서 뭐가 좋은데?
코드프리 이어폰의 단점을 보완한 백비트 고 410


 

애플이 출시한 ‘에어팟’ 이후 이어폰 시장의 트렌드로 자리잡은 ‘완전 무선 이어폰’의 장점은 말그대로 선이 없다는 것이다. 기존의 유선이어폰은 아무리 보관을 잘해도 엉켜있기 마련이다. 뿐만아니라 머리를 정리하다 선이 손에 걸려 빠지거나 주변 사물에 걸려 단선이 일어나는 경우가 많은데 ‘코드 프리 이어폰’은 이런 불편함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완벽한 사람도 없듯이 완벽한 제품도 없다. 완벽해 보이지만 어느 한 곳은 부족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코드 프리 이어폰’도 마찬가지. 특유의 구조적인 불편함을 가지고 있다. ‘코드 프리 이어폰’은 사용하지 않으면 귀에서 이어폰을 제거해 어딘가에 보관해야한다.

 

일반적으로 배터리가 짧기 떄문에 충전 케이스에 넣어 가방이나 주머니에 보관한다. 하지만 필요시 다시 꺼내 착용해야하고 보관해야하는 행동을 반복하다보면 어느순간 이어폰 한 쪽이 사라져있는 마법같은 경험을 할 수 있다. 작고 보관을 해야하는 특성상 분실률이 크게 높아지고 있는 것.

 

2017년 고속철도 이용 고객의 블루투스 이어폰 분실율이 4배 이상 증가 했다는 통계만 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대목이다. ‘코드 프리 이어폰’이 편리해진건 사실이지만 유선이어폰의 불편함을 완전히 해소했다고 볼 수는 없다.

 

백비트 고 410 ⓒ 갓잇코리아
백비트 고 410 ⓒ 갓잇코리아

코드 프리 이어폰의 단점을 최소화한 넥밴드 블루투스 이어폰이 바로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이다. 코드프리가 가진 단점인 배터리, 보관 등을 해결했으며 기존의 플라스틱 넥밴드 이어폰의 불편함도 해소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백비트고 410은 유연한 고무재질로 제품을 구성해 헬스와 같은 운동을 하거나 목베개 등과도 같이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기존의 플라스틱 넥밴드의 불편함을 파악하고 개선한 것이다. 다만, 넥밴드 이어폰 특성상 최우로 격렬하게 움직이다 보면 넥밴드와 연결된 컨트롤러가 경우에 따라 거슬리는 경우도 있긴 했지만 크게 신경쓰이지는 않는다.

 

유연한 고무 구조로 구성된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 ⓒ 갓잇코리아
유연한 고무 구조로 구성된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 ⓒ 갓잇코리아
유연한 고무 구조로 구성된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 ⓒ 갓잇코리아
유연한 고무 구조로 구성된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 ⓒ 갓잇코리아

 

 

 

뭐야? 크게 차이 없잖아
‘노이즈 캔슬링’으로 집중력있는 사운드를 느껴보자!


 

위에 설명한 특징만으로는 사실 다른 제품과 크게 다른점이 없다고 생각할 수 도있다. 하지만 플랜트로닉스의 실질적인 장점은 바로 지금부터! 넥밴드 형태로 사용하지 않을 경우 스마트 마그네틱이 장착된 이어폰을 서로 붙여서 고정시키면 거슬리지 않게 착용할 수 있다.

 

그냥 목걸이 형태가 되는 것은 아니다. 이어폰을 고정시키면 스마트 마그네틱 센서가 작동해 ANC가 차단되고 자동으로 대기모드에 들어간다. 이로 인해 배터리를 크게 아낄 수 있다. 이후 전화가 왔을떄 이어폰을 그냥 귀에 꽂기만 해도 자동 연결되어 전화를 받을 수 있다.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은 10만원대 초반의 가격에도 불구하고 고사양 휴대용 음향기기 시장의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된 점도 특징이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활용하면 주변 소음이 많은 출퇴근길에도 온전히 게임이나 음악 소리에만 집중할 수 있다. 더불어 10mm 사운드 드라이버를 탑재해 풍부한 음향을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제품의 특징 중 하나이다.

 

특허 출원 중인 이중 USB – 3.5mm 케이블을 제공한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무선 제품을 사용하다보면 상황에 따라 충전할 수 없는 상황에서 배터리가 방전되는 경우가 있는데 유무선 겸용 충전 케이블을 통해 유선으로 이어폰을 연경해 활용할 수 있다.. 따로 3.5mm 케이블을 휴대할 필요없이 충전케이블 하나만 있으면 충전과 유선이어폰 모드를 모두 활용할 수 있다.

 

넥밴드 제품만의 특색을 가진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410’. 탄탄한 기술력으로 꼭 필요한 기술과 편리한 디자인을 적용해 만족스러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제품이다. 특히, 출퇴근길이 오래걸리거나 운동을 즐기는 사용자라면 귀가 즐거운 경험을 해보는 건 어떨까? 평범했던 출퇴근길이 기다려지는 마법같은 경험을 할 수 있을 지도 모른다.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구독하기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