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적자.. 삼성디스플레이, 1분기 영업손실 5600억원 ‘적자전환’

4

 

삼성 디스플레이 ⓒ 갓잇코리아

 

LCD·OLED 동반 부진…매출 6조1200억원으로 19% 감소

1분기 영업적자 5600억…하반기에도 가격하락 압박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LCD(액정표시장치)와 플렉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 핵심 사업의 동반부진으로 올 1분기에 5600억원 규모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분기 ‘적자’를 낸 것은 2016년 1분기 이후 3년만의 일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 1분기에 영업손실 56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전분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30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조12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줄었고 전분기보다 33% 감소했다.

 

삼성전자 디스플레이 사업부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업체간 경쟁의 심화, 디스플레이 패널 판가 하락 등 영향으로 크게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분기 실적으로 영업손실을 낸 것은 2016년 1분기 당시 2700억원 이후 3년만이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9720억원과 극명하게 엇갈리는 수준이다.

 

실적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LCD와 올레드가 동반 부진했기 때문이다. 올레드 사업에서도 핵심 거래선인 애플의 스마트폰 신제품 수요가 기대치에 못미치며 매출 하락과 적자 전환을 부추겼다는 지적이다.

 

2분기에 대한 실적도 대폭 개선될 가능성은 미지수이다. 중소형 패널 시장에서 리지드(Rigid) 제품 판매 확대가 기대되지만 플렉시블 올레드 수요 약세와 대형 LCD의 수급 불균형은 지속돼 실적이 큰폭으로 개선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더욱이 올 하반기에도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신제품 출시가 집중돼 있는 등 플렉시블 올레드 수요 회복이 예상되지만 중국, 한국 등 경쟁업체들의 증가에 따라 패널 가격 하락 압박도 거세질 전망이다. 대형 제품의 경우 3~4분기 계절적 성수기 효과로 패널 가격 상승과 TV 수요 증가에 따른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삼성전자, 디스플레이사업 1Q 5천600억원 '적자전환'
삼성전자, 디스플레이사업 1Q 5천600억원 ‘적자전환’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