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잇]임블리, ‘탐나나’ 결국 폐업...호박즙 논란에서 시작된 악재

0

탐나나 운영 종료 결정 ⓒ 임블리ㅁ

 

탐나나, 이달 말까지만 영업…임지현 남편 운영 쇼핑몰

“적립금 31일 일괄 소멸 예정…모두 사용해달라”

 

[갓잇코리아] 쇼핑몰 ‘임블리’를 운영하는 임지현의 남편 박준성 대표가 운영 중인 쇼핑몰 ‘탐나나’가 영업을 종료한다. 탐나나 측은 임블리 사건과 관계없다고 명백하게 전했지만 임블리의 SNS는 여전히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탐나나는 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탐나나가 5월31일 자로 운영 종료될 예정이다. 마지막 주문은 29일까지 가능하며 현재 판매되는 상품은 재고 소진 시 모두 품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보유 적립금도 오는 31일 일괄 소멸 예정이다. ‘탐나나’는 “29일까지 사용해 구매해달라”고 소비자에 요청했다.

 

발단은 ‘임블리’ 사이트에서 판매된 호박즙에서 시작됐다. 호박즙을 담은 파우치 입구에 곰팡이로 추측되는 이물질이 있었던 것. 이후 명품 카피 논란, 인진쑥 에센스 이물질 논란, 판매 제품 불량 등 각종 제보가 쏟아지며 운영에 직격탄을 입었다.

 

임지현 씨는 지난달 29일 “저희 제품을 파는 유통사는 고객 항의로 몸살을 앓고, 회사 매출은 급격히 줄어 생존을 걱정해야 하고, 직원들은 끝이 보이지 않는 뒷수습에 지쳐가고 있다”라고 인스타그램에 현재 상황을 전했다.

 

일각에서는 탐나나의 서비스 종료를 두고 최근 부건에프앤씨가 운영하는 쇼핑몰 ‘임블리’에서 불거진 곰팡이 호박즙과 명품 카피 논란의 영향 때문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부건에프앤씨 측은 “당사가 보유한 타 브랜드에 집중하기 위한 경영전략의 일환”이라며 “탐나나 영업 종료는 이슈와 관련 없이 사전에 예고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탐나나 운영 종료 결정 ⓒ 임블리ㅁ
탐나나 운영 종료 결정 ⓒ 임블리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