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SDS, 제조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 정조준…AI, 클라우드 등 제공

1

리얼 2019' 행사에서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삼성 SDS 제공) ⓒ 갓잇코리아

 

‘리얼 2019’ 행사 열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 공개

‘인텔리전트 팩토리’ 앞세워 제조 지능화…AI, 클라우드, IoT ‘신무기’ 제공

 

[갓잇코리아] 삼성SDS가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신기술 역량을 결집해 최근 경영혁신의 화두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8일 삼성SDS는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리얼 2019’ 행사를 열고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를 공개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기업이 IT 신기술을 도입해 구매·생산·판매 등 전체 사업 모델을 디지털 중심으로 전환하는 것을 말한다. 사물인터넷(IoT) 등을 기반으로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클라우드, AI, 블록체인 등으로 관리하고 처리해 기업의 혁신역량을 높이는 게 핵심이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는 이 같은 기업의 디지털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삼성SDS가 보유한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인텔리전트 팩토리 △클라우드 및 보안 △혁신기술 및 플랫폼 등 4개 핵심 기술 역량을 제조, 금융, 공공, 리테일 등 업종별 특성에 맞춰 지원하는 체계를 말한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기업이 가고자 하는 방향과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명확하게 설명하고 이해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업종별 특성에 맞는 신기술을 플랫폼 기반으로 제공한다”고 말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비전 실현’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삼성 SDS는 인텔리전트팩토리, 차세대 전사적자원관리(ERP), 블록체인 등 기업 솔루션의 실제 적용사례와 AI, 클라우드, 보안 등의 기반기술 개발 현황을 공유했다. 삼성SDS는 지난해 매출 10조원을 달성하고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한 글로벌 IT서비스 기업 전체 순위에서 22위, 제조·에너지 업종 3위에 오르는 등 최근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삼성SDS가 특히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제조 분야에선 기존 자동화 개념의 ‘스마트 팩토리’를 넘어 지능화를 추구하는 ‘인텔리전트 팩토리’를 내세우고 있다. 인텔리전트 팩토리 분야 전문가 2000명 이상을 확보한 삼성SDS는 자체 개발한 ‘넥스플랜트’ 플랫폼을 기반으로 25개 솔루션, 13개 서버스 영역을 구축했다. 또 이 회사는 최근 KT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5세대(5G) 네트워크 기반의 스마트 팩토리 사업도 추진 중이다.

 

올해 포브스가 선정한 ‘글로벌 50대 블록체인 기업’에 포함되기도 한 삼성SDS는 블록체인 분야에서 금융, 제조, 물류 등 업종별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업종간 융복합 서비스 분야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을 고도화 한 ‘넥스레저 유니버설’을 발표해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 서비스(PaaS)와 10배 빠른 처리속도를 제공한다.

 

이밖에 삼성SDS는 ‘브라이틱스AI’, ‘브라이틱스IoT’, ‘SDS 엔터프라이즈 플랫폼'(SEP) 등 신기술 플랫폼과 글로벌 전사적자원관리(ERP) 분야 선두기업인 SAP와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는 ‘차세대 ERP’ 등의 기업 경영관리시스템까지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필요로 하는 전 단계의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홍 대표는 “제조 기업이 생산한 물건이 고객에게 전달되기까지 모든 단계를 최신 기술로 고도화할 것”이라며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업들이 적은 비용으로 경쟁력 있게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삼성 SDS 제공 ⓒ News1]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