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한효주 변호인 측 “버닝썬 간적 없어…악플러 등 33명 고소”

2

 

배우 한효주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배우 한효주가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한다.

 

10일 B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한효주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법무법인 지평의 김문희 변호사는 “최근 서울용산경찰서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33명의 게시자(아이디 기준)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변호사는 “배우 한효주는 JM솔루션의 광고모델일뿐, 버닝썬 클럽에 단 한번도 출입한 적이 없고 지난해 11월23일에 진행된 해당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각종 온라인 공간에서 악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는 명예훼손 및 모욕 행위가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저희 법무법인은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 비방으로 인해 배우 한효주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었다고 판단, 33명의 게시자(아이디 기준)를 특정하여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소했다”며 “앞으로도 의도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거나 악의적인 비방행위가 있을 경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알려드린다”라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해 11월 김상교 씨가 폭행을 당한 날 버닝썬에서 한 화장품 브랜드 행사가 열렸으며, 그 자리에 30대 여배우 A 씨가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해당 자리에 30대 여배우 A씨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여배우 A씨가 한효주가 아니냐는 의견을 보였다. 이에 한효주 소속사 측은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직후인 5일 “한효주는 버닝썬이라는 클럽에 단 한 번도 출입한 적이 없다”고 못박았다.

 

 

다음은 한효주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 지평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한효주와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유) 지평의 김문희 변호사입니다.

배우 한효주 관련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에 대한 배우 한효주 측의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우선 배우 한효주는 JM솔루션의 광고모델일 뿐, 버닝썬 클럽에 단 한번도 출입한 적이 없고 2018. 11. 23. 해당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각종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SNS 등의 온라인 공간에서 악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는 명예훼손 및 모욕 행위가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저희 법무법인은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 비방으로 인해 배우 한효주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었다고 판단, 33명의 게시자(아이디 기준)를 특정하여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소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의도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하거나 악의적인 비방행위가 있을 경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2019. 5. 10.

법무법인(유) 지평

담당변호사 김 문 희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