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잇패션+] 올 여름 ‘인싸패션’ 도전…트렌드는 레트로! 빅로고·청청

3

 

 

“레트로 아이템으로 밋밋한 룩에 포인트 연출”

복고풍(레트로) 패션은 이어진다! 빅로고, 루즈핏 대세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더위에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여름. 티셔츠와 바지만 입는 기본 스타일을 택하는 사람들이 많다. 같은 스타일이어도 아이템을 무엇으로 하느냐에 그 사람의 센스가 묻어난다. 지난해부터 패션에서 가장 큰 트렌드는 뭐니뭐니해도 ‘복고풍'(레트로·retro)다.

 

뉴트로 열풍에 발맞춰 청청패션, 빅로고 티셔츠, 어글리 슈즈 등을 선보인 데 이어, 60~70년대 패션 트렌드인 ‘타이-다이(tie-dye)’ 스타일을 현대적 감각으로 해석한 여름 상품도 시장에서 보이기 시작했다.

 

그 중에서도 글자가 큼지막히 들어간 ‘빅 로고’ 반팔 티셔츠가 최근 인기 아이템이다. 빅 로고를 넘은 ‘자이언트 로고’까지 등장했다. 또한, 핏은 딱 붙지 않고 넉넉하게 떨어지는 루즈핏이 대세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기본 티셔츠에 바지는 자칫 밋밋해보일 수 있는데 티셔츠에 들어간 큰 로고로 포인트 삼기 좋다”며 “최근 연예인들도 빅 로고, 자이언트 로고 티셔츠를 활용한 깔끔한 캐주얼룩을 많이 연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휠라(FILA)의 '헤리티지 세리프 로고 루즈핏' 반팔 티셔츠(사진제공 무신사) ⓒ 갓잇코리아
휠라(FILA)의 ‘헤리티지 세리프 로고 루즈핏’ 반팔 티셔츠(사진제공 무신사) ⓒ 갓잇코리아
밋밋한 티셔츠 보다는 포인트가 들어간 티셔츠가 대세 ⓒ 있지 채령 / 갓잇코리아
밋밋한 티셔츠 보다는 포인트가 들어간 티셔츠가 대세 ⓒ 있지 채령 / 갓잇코리아

‘청청 패션’은 빠질 수 없는 인기 복고 스타일이다. 한 때는 상의·하의를 모두 청(데님·DENIM)으로 입으면 촌스럽다고 놀림 받았지만, 이제는 힙한 인싸들이 선호하는 아이템으로 완전히 자리매김 하고 있다.

 

특히, 날씨가 어중간한 봄과 여름 사이 또는 여름 가을 사이에 쉽게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이 바로 ‘청청 패션’이다. 트렌드에 민감하면서 요즘 패션시장을 이끄는 20·30대 고객의 데님 구매 증가 폭이 크게 늘어나고 잇는 추세이다.

 

조금 더 과감하게 ‘깔롱'(폼나는 옷차림)을 부리고 싶은 사람은 ‘타이-다이'(tie-dye) 스타일을 도전해보는 것도 좋다. 타이다이 스타일은 염색 전 원단 일부를 실로 묶어 염료가 물들지 않게 하거나 묶은 실을 풀어 무늬가 나타나게 하는 염색법으로, 이른바 ‘홀치기’로 불린다.

 

타이다이 스타일은 1960년대 미국 히피들이 유행시킨 스타일로, 일종의 반체제 상징으로 여겨졌다. 요즘 전 세계적으로 부는 레트로 열풍 속에서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뿐 아니라 프라다 등 명품 브랜드에서도 이번 시즌에 타이다이 아이템들을 선보였다.

 

청청 패션은 대표적인 레트로 패션 ⓒ 라붐 솔빈 / 갓잇코리아
청청 패션은 대표적인 레트로 패션 ⓒ 라붐 솔빈 / 갓잇코리아
방탄소년단 RM 청청 패션 ⓒ 갓잇코리아
방탄소년단 RM 청청 패션 ⓒ 갓잇코리아
조금더 튀고 싶다면 타이다이 스타일 ⓒ 갓잇코리아
조금더 튀고 싶다면 타이다이 스타일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