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전통 미인! 단아한 매력의 2019 ‘미스 춘향 진’…황보름별

2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2019년 우리나라 최고 전통미인이 선발됐다. 미스코리아가 아닌 미스 춘향이다,

 

국내 최고의 전통미인을 뽑는 춘향선발대회에서 황보름별(21·경북 경산시·영남대 국어국문학과)씨가 ‘미스춘향 진’에 뽑혔다.

 

황씨는 제89회 춘향제의 대표 행사로 8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원 특설무대에서 열린 춘향선발대회에서 단아한 전통미로 관객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미스춘향 진의 영예를 차지했다.

 

황씨는 “특기인 캘리그라피와 국악 밸리댄스를 살려 춘향과 남원을 알리는 홍보대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춘향선발대회에는 우리나라와 중국, 캐나다에서 413명이 참가했으며 이 중 32명이 서류와 면접심사를 통과해 본선에 올랐다.

 

미스춘향 선에는 강효은(24·서울·서울교육대 미술교육학과), 미에는 김다예(23·전남 고흥·서울예대 연기학과), 정에는 박인영(22·경기도 오산시·동국대 연극영화학과), 숙에는 오요안나(24·광주광역시·서울예대 문예창작과), 현에는 김수현(24·서울·동덕여대 방송연예학과)씨가 각각 선정됐다.

 

춘향선발대회는 제27회 춘향제가 개최된 1957년부터 시작된 춘향제의 하이라이트로 그동안 수많은 스타를 배출했다.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갓잇코리아
2019년 ‘미스 춘향 진’ 황보름별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