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삼성전자-화웨이 특허분쟁 합의…’관련소송 취하’ 中 법적 절차 마무리

1

 

 

中CCTV “특허분쟁 마무리…후속절차 밟는 중”

합의 관련 구체적 내용은 공개되지 않아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와 중국 화웨이가 지난 2월 합의한 특허 침해 소송 화해와 관련, 공식적인 법적 절차가 최종 종결됐다.

 

삼성전자와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가 오랜 특허 분쟁과 관련해 합의에 도달했다고 중국 관영 중앙(CC)TV가 14일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두 회사는 글로벌 ‘크로스 라이선스’와 관련한 큰 틀에 대해 합의했다.

 

크로스 라이선스는 특허 공유를 뜻하는 것으로 서로에게 (지식재산) 권리를 주는 것이다. 이에따라 그간 중국에서 진행되던 특허 관련 소송이 일괄적으로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지난 2011년 이후 크로스 라이선스와 관련해 몇 차례 협상을 벌였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었다. 오히려 두 기업은 통신 기술과 관련해 40여건 이상의 소송을 제기했다.

 

양사의 특허분쟁은 2016년 5월 화웨이가 중국과 미국 법원에 삼성이 자사가 보유중인 4세대 통신(LTE) 표준특허 14건을 침해했다고 소송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화웨이가 중국에서 생산 및 판매되는 삼성전자의 4세대(4G) 휴대폰이 자사가 보유한 특허 2개를 침해했다며 중국 법원 2곳에 소송을 제기했다.

 

중국 선전중급인민법원은 지난해 1월 화웨이의 손을 들어주며 삼성전자에 생산 및 판매를 중단하라고 판결했다. 삼성은 이에 반발하며 광둥성 고등법원에 즉각 항소했다. 같은해 4월 미국 법원이 삼성의 요청을 받아들이자, 화웨이는 이에 굴복해 항소했다.

 

3년여간 진행되던 화웨이와 삼성전자의 특허분쟁이 올해 2월 극적 합의하며 법적 절차를 마무리됐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