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칸영화제 레드카펫 화려한 등장…2년 연속 참석! ‘칸의 신부’

2

 

제시카 / 사진 출처=디자이너 라미 카디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칸영화제 레드카펫에 깜짝 등장했다.

 

제시카는 15일 오전(현지시간 14일 오후) 프랑스 남부 휴양 도시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날 제시카는 화려한 스팽글 장식과 깃털이 달린 오프숄더 디자인의 화려한 드레스를 착용했다. 헤어스타일은 웨이브를 넣어 길게 늘어뜨려 여성미를 강조했다. 전 세계 사진 기자들의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능숙하게 포즈를 취했다. 자연스러운 미소와 화려한 장신구, 미모가 돋보였다.

 

드레스의 디자이너인 라미 카디(Rami Kadi)는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칸의 신부 같다”라며 “제시카가 2019년 칸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 라미 카디의 드레스를 입고 섰다”고 알리기도 했다.

 

제시카는 스위스의 한 주얼리 브랜드의 초청으로 이번 칸영화제 레드카펫에 섰다. 2년 연속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셈이다. 그는 지난해 영화 ‘한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 레드카펫 행사에도 함께 한 바 있다.

 

한편, 이날 개막식에는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을 포함, 9명의 심사위원들이 참석했다. 또 개막작인 ‘더 데드 돈트 다이'(짐 자무쉬 감독)의 배우들 및 감독도 함께 했다.

 

제시카 / 사진 출처=디자이너 라미 카디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제시카 / 사진 출처=디자이너 라미 카디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