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하니·정화 계약 만료 → 제 2막 시작

1

 

정화-하니, '조만간 재계약 하지 않은 이유, 정리 하겠다고 언급 ⓒ 갓잇코리아(사진제공 - 뉴스1)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EXID가 새로운 전환기를 맞았다. 현 소속사인 바나나컬쳐에서 하니와 정화가 계약 만료로 떠나고 LE 솔지 혜린은 재계약을 체결했다. EXID 멤버들은 앞으로 소속사가 나뉘게 됐지만, 해체가 아니라 ‘전환기’라고 표현했다.

 

EXID는 15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앨범 ‘WE’ 쇼케이스를 열고 앞으로의 계획 등을 언급했다. 솔지는 “전환기에 대한 고민이라기보다는 이 순간이 소중했다”며 “더 열심히 하려고 했고, 더많이 얘기하고 소통을 하면서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하니는 “마찬가지다. 준비과정부터 지금 이순간까지도 정말 소중하다”라며 “더 뜻깊은 앨범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멤버들의 마음이 담긴 곡 ‘위아’에 대해 “LE 언니가 가사를 다 같이 쓰자고 하면서 미션을 줬다”라며 “가사를 쓰면서 내가 울었다”고 말했다.

 

이날 하니와 정화가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와 향후 국내 완전체 플랜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에 하니는 “다른 선택을 하는 것에 있어서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라며 말을 흐렸다.

 

정화-하니, '조만간 재계약 하지 않은 이유, 정리 하겠다고 언급 ⓒ 갓잇코리아(사진제공 - 뉴스1)
정화-하니, ‘조만간 재계약 하지 않은 이유, 정리 하겠다고 언급 ⓒ 갓잇코리아(사진제공 – 뉴스1)

이에 LE는 “우리가 이 부분에 대해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했다”라며 “이 부분은 오히려 저희가 서로를 많이 이해하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상황 속에서 국내에서도 완전체 활동을 이어가기 위해서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화는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추후에 정리를 해서 알려드릴 계획이니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전환기라고 해서 EXID가 3인조로 활동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같이 활동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얘기를 많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EXID의 새 앨범 ‘WE’는 ‘개인보다는 우리’란 메시지에 집중한 앨범이다. EXID는 이번 앨범을 통해 앞서 EXID 특유의 흥행 공식으로 이어지던 음악 구성을 과감히 탈피하며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타이틀곡 ‘ME&YOU’를 포함해 총 7곡이 담겼으며 멤버 LE가 전곡에 참여해 다시 한번 음악적 실력을 입증했다. 타이틀곡 ‘ME&YOU’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EXID 특유의 강한 어투로 표현해 인상적인 조화를 이룬다.

 

EXID, 국내 완전체 활동 모색하고 있어요. ⓒ 갓잇코리아
EXID, 국내 완전체 활동 모색하고 있어요. ⓒ 갓잇코리아
EXID 혜린, 사랑의 하트 ⓒ 갓잇코리아
EXID 혜린, 사랑의 하트 ⓒ 갓잇코리아
EXID, 국내 완전체 활동 모색하고 있어요. ⓒ 갓잇코리아
EXID, 국내 완전체 활동 모색하고 있어요. ⓒ 갓잇코리아

 

 







1
댓글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Audio and Video Files
 
 
 
Other File Types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1 팔로워
 
가장 반응이 많은 댓글
가장 인기있는 댓글 스레드
1 댓글 작성자
알루엣 최근 댓글 작성자
  구독하기  
최신 댓글 오래된 댓글 추천 많은 수
알림
알루엣
회원
알루엣

새로운 소속사에서 열심히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