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원희 “20살에 남편 길에서 만나”…아이는 왜 없을까

1

[갓잇코리아 / 김지혜 인턴기자] ‘미우새’ 김원희가 남편과의 만남에 대해 털어놨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스페셜 MC로 김원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원희는 남편과 만난 사연에 대해 밝혔다. 김원희는 남편과 연애 15년, 결혼 후 14년 총 29년이란 시간을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김원희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 만났다’고 밝혔다.

 

남편과의 만남에 대해 묻는 질문에 ‘길에서’ 만났다고 했다. 김원희는 “예전에는 길에서 마음에 들면 쫓아오고 그랬다”고 말했다. 김원희의 돈돈학 부부애가 다시금 언급되자 김원희의 2세 소식에 대한 관심이 덩달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원희는 아이가 없는 이유에 대해 최근 SBS ‘조카면 족하다’에 출연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많은 분들이 물어본다. 제가 아이를 좋아한다. 남편하고 오랫동안 사귀었다. 1남 4녀에 자랐다. 독방을 써본 적도 없다. 사실 아이에 대한 조급함과 간절함이 크지 않았다. 딩크족이라는 생각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갓잇코리아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