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임블리’ 경영 일선 물러나…”다시 인플루언서로! 패션·화장품 집중”

2

기자간담회서 “초기 대응 미숙 인정…사과한다”

“허위사실 유포 안티 계정 게시 중지 가처분 신청”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호박즙 곰팡이’ 논란 등을 시작으로 구설에 오른 쇼핑몰 ‘임블리’의 임지현 상무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임블리’ 브랜드는 식품 부문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패션, 화장품 사업에 집중하기로 했다.

 

논란의 중심에 서 있던 임지현 상무는 보직을 내려놓고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임블리 브랜드 인플루언서로서만 활동할 예정이다. 임블리를 운영하는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20일 서울 가산동 부건에프엔씨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객님들께 걱정과 불편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패션, 화장품 사업에 집중해 내실을 다지겠다”며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해 각 분야에 전문 인력을 영입, 경영의 전문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임지현 상무의 사임일은 오는 7월 1일이다. 박 대표는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후 고객과 소통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임블리 인플루언서로서 고객과 소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소비자 간담회를 6월부터 정기 개최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 상무가 이번 사태에서 소통에 미숙했던 것이 사실이지만 지난 6년 동안 임 상무가 진심으로 고객과 소통하며 사랑받은 것 또한 사실”이라면서 “보직을 내려놓는 임 상무의 역할이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고 브랜드를 알리는 ‘브랜드 스피커’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패션 제품이 일부 명품 브랜드 디자인과 비슷하다는 지적의 경우 “내부 진단을 실시한 결과 시급한 개선을 필요로 하는 문제점을 발견해 대책 수입 및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앞으로 자체 검열 기준 강화와 우수 디자인 인재 확보 등 디자인 역량 강화를 통해 독창적인 디자인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은 “인플루언서 활동도 그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상무직을 내려놓는다고 해도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는 데 완벽한 퇴진이 맞는지 모르겠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상태이다.

 

© 갓잇코리아
© 갓잇코리아
임지현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ㅁ
임지현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