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잇+]떴다하면 이슈!..밀착 티셔츠 설리 ‘되풀이되는 구설수’

3

[갓잇코리아/송송이 기자] 설리가 다시한번 화제의 중심에 섰다. 등장만 하면 논란이 되면서 설전 메이커의 대표 주자가 되었다.

 

이슈 메이커 설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SNS에 노브라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는 4개의 게시물을 업로드했다. 3장의 사진과 1건의 동영상이었다. 이 동영상이 다시금 네티즌의 이목을 끌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설리가 분홍색 민소매를 입은 채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설리는 몸에 딱 붙는 옷을 입고 있어 속옷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는 모습으로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 이전부터 계속해서 논란이 되어오던 주제이다.

 

설리는 올해 초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는 “노브라로 당당할 수 있는 이유를 알려달라”는 질문에 “나는 시선강간이 더 싫다”며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두 가지 의견으로 충돌하고 있다. 시선 강간이 싫다고 말하면서 시선을 끄는 행동을 하면 어쩌냐며 설리의 행동에 문제가 있다는 반응과 속옷을 입거나 입지 않는 것 모두 개인의 자유라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설리의 행동은 꾸준히 도마 위에 올랐다. 되풀이되는 구설에도 설리는 이를 의식하지 않고 자신만의 언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설리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설리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논란이 되고 있는 호칭 "지난날 성민씨랑" ⓒ 설리 인스타그램
논란이 되고 있는 호칭 “지난날 성민씨랑” ⓒ 설리 인스타그램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