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잔나비 학폭 논란 “피해자 11년전 지옥같은 시간”…소속사 측 “처음 들어, 확인 중”

2

잔나비 학폭 피해자, 네이트판 통해 해당 사실 상세히 털어놔

잔나비 소속사 ‘사실 여부’ 확인中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밴드 잔나비 멤버 중 한 명에게 학창시절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퍼지면서 네티즌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다.

 

잔나비 측 관계자는 24일 “학교 폭력과 관련해서는 처음 듣는 내용이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하다”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잔나비 멤버 중 한 명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1년 전 OO고에서 지옥같은 학창 시절을 겪었다”라며 “내가 말이 어눌한 편이기 때문에 많은 괴롭힙과 조롱을 받으면 학창 시절을 보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해당글 작성자는 “잔나비 음악을 좋아했다. 음악이 좋아 관심이 생겨 검색을 해보니 대부분의 멤버가 같은 분당 출신이더라.

 

우리 지역 출신의 밴드라니 나름 뿌듯했다. 이어 “잔나비라는 밴드를 좋아해 검색을 하던 중 손과 등이 식은땀으로 젖고 숨이 가빠졌다”며 “잔나비 멤버에게 11년 전 괴롭힙을 당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치는 것은 기본이었다”고 주장했다.

 

“괴롭힘으로 인해 도저히 이 학교를 다닐 수 없어 결국 전학을 가고 정신치료를 받으며 잊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런 사람이 만들고 연주하는 음악을 듣고 감동을 받은 스스로가 한심하게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현재 게재 된 글의 사실여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 이에 대한 진실 여부에 주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잔나비는 지난 3월 정규 앨범을 내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더불어 보컬 최정훈이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큰 인기를 모으며 잔나비 역시 큰 관심을 받았다.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학교폭력 글 ⓒ 갓잇코리아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학교폭력 글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